본문으로 바로가기
61869976 0232020080361869976 04 0404001 6.1.17-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451425000 1596454666000

'50도 폭염 속 마스크 성지순례' 사우디 메카서 종료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기민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대유행 속에서도 이슬람 최대 종교행사인 정기 성지순례(하지,Haji)가 사우디아라비아 메카에서 2일(현지시간) 마무리됐다.


성지 순례객은 이날 악을 상징하는 기둥에 자갈 7개를 던지는 의식을 행한 뒤 메카 대사원의 이슬람교 신전 카바를 도는 '타와프'를 끝으로 순례를 마쳤다. 하지는 매년 전세계 무슬림 250여만명이 모이는 대규모 행사지만 코로나19로 인해 사우디 정부가 순례객을 사우디에 사는 내외국인 1000여명으로 제한했다.


사우디 정부 등은 올해 하지를 취소하는 방안을 검토했으나 이슬람교 최대 행사인 점을 고려해 참가자 규모를 축소하고 방역을 강화하면서 이를 진행했다.


순례객은 50℃에 가까운 고온에도 닷새 정도의 순례 기간 내내 마스크를 써야 했다. 순례객은 또한 일주일 동안 자가 격리한 뒤 메카에 도착했고 메카에서도 지정된 호텔에서 격리 생활을 했다. 사우디 성지순례부는 순례객이 몰리지 않도록 50명씩 조로 나눠 조를 담당하는 보건 요원의 인도에 따라 성지순례 의식을 차례로 치르도록 했다.


사우디 보건부는 2일 현재 성지순례객 가운데 코로나19에 감염된 사례가 보고되지 않았다고 발표했다.



이기민 기자 victor.lee@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