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69671 0532020080361869671 08 0801001 6.1.17-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449280000 1596449314000

경상대 K-금속센터, 국내 첫 '소재의 원자이상배열 가시화' 성공

글자크기

국내 기술력만 이용하여 금속소재분석 강국 실현 한발짝 앞당겨

우주항공산업과 극지 해양플랜트에 사용되는 여러 소재에 적용

경남CBS 이상현 기자

노컷뉴스

경상대학교 설재복(왼쪽부터), 김정기, 성효경 교수. (사진=경상대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상대학교 공과대학 나노·신소재공학부 K-금속센터가 포항공과대학교 연구팀과 공동으로 최근 국내 기술력만을 이용해 소재에 존재하는 원자 단위의 단범위 규칙을 가시화하고 이를 측정하는 데 성공했다.

단범위 규칙은 소재를 구성하는 원자들 배열의 나노 크기 국부적인 모임 혹은 벗어남 현상을 말한다. 이번 성과는 국내 최초이자 '엔트로피 소재'의 경우로는 세계 최초이고, 소재 전체의 경우로는 일본, 미국에 이어 세계 세 번째이다.

또, '엔트로피 소재'의 극저온 변형 중에 수 나노미터 크기의 단범위 규칙이 출현하며 변형량이 증가할수록 이의 밀도가 증가해 소재의 강도가 향상된다는 사실을 세계 최초로 실험 방법을 통해 밝혀냈다.

이 연구는 금속소재공학 분야 상위 1위 저널인 <악타머트리얼리아(Acta Materialia)> 8월호에 게재됐다. (논문 제목: Short-range order strengthening in boron-doped high-entropy alloys for cryogenic applications.)

이번 성과는 경상대(설재복 교수, 김정기 교수, 성효경 교수)와 포항공대(김형섭 교수, 배재웅 박사)의 전문가가 참여한 연구팀 10명이 2017년부터 3년간 연구해온 결과이다.

1915년 노벨물리학상은 엑스레이(X-ray) 분석장비를 개발한 공로로 윌리엄 브래그(William Bragg) 부자에게 돌아갔다. 아들 윌리엄 로렌스 브래그(William Lawrence Bragg)는 소재를 구성하는 원자들의 이상배열 혹은 단범위 규칙(short-range order) 존재를 주장했다. 그 이후부터 현재까지 수많은 과학자들은 단범위 규칙이 금속소재의 강도와 연성을 변화시킬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나, 수 원자단위의 매우 작은 크기의 단범위 규칙을 가시화하는 것은 불가능하다는 이유로 이의 존재를 부정하는 주장도 있었다. 1996년 일본 도호쿠대학교에서 투과전자현미경을 이용해 화합물반도체에서 이의 존재를 실험적으로 측정했다.

최근 미국 로렌스(Lawrence) 버클리대학교는 같은 실험 방법을 이용해 타이타늄 합금에서 단범위 규칙 존재를 실험적으로 측정해 세계적 과학잡지인 <사이언스 어드밴스즈(Science Advances)>에 2019년 12월 게재했다.

미국 로렌스 버클리대학교와 존스홉킨스공과대학교 연구진들은 최근 가장 이목을 끄는 소재인 '엔트로피 소재'에서도 단범위 규칙 존재가 가능하다는 연구를 <네이처>와 <미국국립과학원회보>에 소개해 관심을 끌었으나, 이를 가시화하고 측정하는 데 실패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세계적으로 약 50조 원에 달하는 우주항공산업과 극지 해양플랜트 소재부품 사업에 사용되는 여러 소재에 적용될 수 있다.

경상대 설재복 교수는 "과거 해외 의존도가 높았던 소재 분석기술을 벗어나서 국내 기술력만으로 단범위 규칙의 가시화에 성공했을 뿐만 아니라, 이를 이용하여 소재의 강도를 더욱 증가시킬 수 있는 새로운 창의적인 방법이다"고 말하고 "순수 국내 기술력으로 세계 최고의 금속소재 강국이 될 수 있도록 계속 연구·개발하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