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69327 0032020080361869327 04 0401001 6.1.17-RELEASE 3 연합뉴스 0 true true false false 1596447691000 1596531269000

中싼샤댐 여전히 위험수위…'설상가상' 하류 태풍 영향 주목(종합)

글자크기

이르면 3일 밤 푸젠·저장성에 하구핏 상륙…5일까지 비 예상

연합뉴스

지난달 31일 방류 중인 싼샤댐
[신화=연합뉴스]



(선양=연합뉴스) 차병섭 특파원 = 6월부터 이어진 큰비로 창장(長江·양쯔강) 유역 홍수통제에 핵심역할을 하는 싼샤(三峽)댐이 여전히 높은 수위를 유지하는 가운데, 동남부 해안지역에 태풍 상륙이 예보돼 긴장이 높아지고 있다.

3일 중국 당국에 따르면 싼샤댐 수위는 이날 오후 4시(현지시간) 기준 161.02m를 기록, 8시간 전 160.91m보다 0.11m 상승했다.

싼샤댐 수위는 올해 창장유역 2호 홍수 당시였던 지난달 18일 최고수위(175m)에 10.5m 못 미치는 164.5m 수준으로 상승, 기존 최고수위였던 163.11m를 넘어선 바 있다.

이후 3호 홍수가 왔던 지난달 29일 163.5m까지 물이 찼지만, 이후 지난달 30일 162.70m, 31일 161.69m, 이달 1일 161.22m, 2일 160.89m의 수위를 기록했다.

창장 상류인 쓰촨(四川)분지 서부에 3~4일 비 예보가 있어 싼샤댐 수위는 여전히 긴장을 놓을 수 없는 상황이다.

연합뉴스

4호 태풍 하구핏 예상진로. 창장 하류 안후이·장쑤성도 지나는 것으로 나온다.
[중국 중앙기상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더 큰 우려는 지난 주말 3호 태풍이 하이난·광둥·광시성 등에 비를 뿌린 데 이어, 4호 태풍 하구핏이 동남부 푸젠·저장성에 상륙할 전망이라는 것이다.

중국 당국에 따르면 하구핏의 중심은 이날 오후 2시 기준 저장성 창난(蒼南)현 동남쪽 245km 해상에서 시속 22㎞로 북상하고 있다.

태풍은 점점 위력을 더해가며 3일 밤에서 4일 새벽 사이 저장·푸젠성 일대에 상륙할 전망이다.

이번 태풍으로 5일까지 저장성 동남부 100~200mm를 비롯해 푸젠성과 대만 등에 많은 비가 예보된 상태다.

당국은 어민들의 조업을 금지하고 양식장 등 시설물 안전 점검 강화를 당부하는 한편, 철도와 여객선 운항을 중단시키고 관광객들은 철수하도록 했다.

중국 당국은 태풍 상륙 후 세력이 차츰 약해질 것으로 보고 있으며, 창장 중하류 유역은 별도의 비 예보가 없는 상태다.

하지만 태풍이 계속 세력을 유지하거나 비구름이 남아있을 경우 안후이성 등 창장 하류 유역 수위에 영향을 끼칠 가능성도 있는 상황이다.

중국 기상국이 창장 하류 유역인 저장·장쑤·안후이성과 상하이(上海)를 비롯해 푸젠성 등 태풍의 영향을 받을 수 있는 지역에 현지 상황에 맞게 대응수준을 정하도록 한 것도 이러한 가능성을 반영한 것으로 보인다.

연합뉴스

3~4일 중국 전역의 강수 예보. 중국 동남부에 붉은색 표시(100~250mm 비예보)가 저장성 일대다. 다만 창장 중하류 지역은 예상강수량 표시가 없다. [중국 중앙기상대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이밖에 3~4일 사이 헤이룽장성과 북중 접경인 랴오닝성 단둥(丹東) 등 중국 동북지역에도 많은 비가 예보된 상태다.

단둥에는 3~5일 한차례 비가 내린 뒤, 8일께 다시 한번 많은 비가 내릴 전망이다.

bsch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