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68972 1102020080361868972 08 0803001 6.1.17-RELEASE 110 조선비즈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446434000 1596446517000

LG전자, 북미 시장서 중국 스마트폰 수요 흡수

글자크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스마트폰 시장이 위축된 상황에서 LG전자가 신제품 없이도 세계 최대 프리미엄폰 시장인 북미에서 점유율을 높인 것으로 조사됐다.

3일 시장조사업체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SA)에 따르면 LG전자(066570)는 올해 2분기 북미 스마트폰 시장에서 13.9% 점유율을 기록했다. 이는 전 분기(12.6%) 대비 1.3%포인트, 작년 동기(13.6%) 대비 0.3%포인트 상승한 수치다.

조선비즈

LG 벨벳. /LG전자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LG전자에 따르면 2분기 북미에서 전략 스마트폰을 출시하지 않았는데도 점유율이 올랐다. 이전 제품인 V60씽큐와 중저가폰들이 북미 시장에서 중국 스마트폰의 빈자리를 잘 흡수했기 때문이란 게 회사 측 설명이다.

현재 미중 갈등이 심화하면서 북미에서는 화웨이, 샤오미, 오포 등 주요 중국 브랜드가 발을 붙이지 못하고 있다.

불과 2∼3년 전까지 북미 점유율이 10%에 달하던 중국 브랜드 ZTE는 작년부터 점유율이 1% 미만으로 떨어졌다. TCL은 작년 동기 7.9%에서 올해 2분기 5.3%로 추락했고, 화웨이의 북미 점유율은 0.2% 수준이다.

LG전자는 상반기 전략 스마트폰인 LG 벨벳을 북미 시장에 이달 초 출시해 5G 시장 확대에 나선다. LG전자가 5G 스마트폰을 미국 3대 이동통신사에 출시하는 것은 LG 벨벳이 처음이다.

2분기 북미 시장에서 1위는 애플(36.8%)이었고, 2위는 삼성전자(27.1%)였다.

애플은 전년 동기(35.3%), 전 분기(34.1%) 대비 모두 점유율이 상승했다.

반면 삼성전자는 전년 동기(23.8%)보다는 점유율이 상승했지만, 갤럭시S20 시리즈가 2분기 견조한 성적을 이어가지 못하면서 전 분기(34.1%)보다는 점유율이 하락했다.

이경탁 기자(kt87@chosunbiz.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