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68382 0512020080361868382 01 0103001 6.1.17-RELEASE 51 뉴스1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445028000 1596445042000

김종민 "조수진, 이건 정치 아닌 국어문제…어떻게 그런 해석을"

글자크기
뉴스1

조수진 미래통합당 의원이 3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법제사법위원회 전체회의에서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재판중인 김경수 지사와 관련해 부적절한 발언을 했다며 "법사위원 자격이 없다'라는 의사진행 발언을 하고 있다. © News1 신웅수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김종민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김경수 경남지사에게 "법사위에서 경남을 위해 할 일이 있으면 연락달라"고 한 발언을 놓고 김 의원과 조수진 미래통합당 의원이 맞붙었다.

조 의원이 "법사위원 자격이 없다"며 공격에 나서자 김 의원은 "조수진 의원 발언은 완전 가짜뉴스다"며 말꼬리를 잡지 말라고 받아쳤다.

분이 풀리지 않았는지 김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이건 정치문제가 아니라 국어문제다"며 우리말도 제대로 알아듣지 못하느냐고 따지기까지 했다.

4일 열린 국회 법제사법위원회에서 통합당 의원들은 지난 1일 민주당 부산울산경남 대의원 대회에서 김종민 의원이 김경수 경남지사에게 "법사위에서 혹시 경남을 위해 할 일 없느냐. 있으면 언제든 연락주면 바로바로 앞장서서 뛰겠다"고 한 발언을 문제 삼았다.

김 의원은 농담삼아 한 말이었지만 일부에선 김 지시가 '드루킹 댓글사건' 공모 혐의로 항소심 재판을 받고 있는 상황을 감안하면 다소 부적절했다는 지적도 있었다.

야권의 새로운 공격수로 각광받고 있는 조수진 의원은 김 의원 사진과 관련 기사가 인쇄된 패널을 흔들며 "재판 중인 사항에 대해 '연락주면 앞장서 뛰겠다'고 말했다"면서 "이분 같은 경우에는 법사위원을 하면 안 된다"고 공격했다.

그러자 김종민 의원은 "저보고 법사위원을 그만하라고요?"라고 반문한 뒤 "현장에 없으시지 않았냐"며 가짜뉴스라고 했다.

이어 "합동유세였고 법사위가 지자체에 해 줄 수 있는 일이 거의 없기에 반어적으로 미안한 마음을 써서 말 인심을 쓰는 척했던 것"이라며 "아무도 저렇게 해석한 사람 없이 다 웃고 넘어갔는데, 이걸 김 지사 개인 문제로 몰고 가는 것은 트집 잡기다"고 반박했다.

그러면서 김 의원은 "전형적인 말꼬리로 부부 사이도 마찬가지고 인간관계도 마찬가지다"며 "말꼬리를 잡으면 정말 소모적인 논쟁(이 될 뿐이니) 그만하라"고 했다.

김 의원은 회의 뒤 페이스북에 '김경수 지사와 관련된 발언'은 "정치문제가 아니라 국어(해석의)문제다"라며 조 의원에게 '국어문제'를 다시 풀어보라는 듯한 말을 남겼다.

김종민 의원은 국문학(서울대 국어국문학과)을 전공, 나름 국어 실력이 좋다. 조 의원은 불문학(고려대 불어불문학) 전공자이지만 22년간 기자생활을 했기에 만만찮은 국어실력의 소유자다.
buckbak@news1.kr

[© 뉴스1코리아(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