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44388 1132020080261844388 04 0401001 6.1.15-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365944000 1596366012000 전세계 코로나19 확진 27% 이탈리아발 중국 22% 2008031001

“세계 코로나19 첫 확진 27%는 이탈리아발…중국 22%·이란 11%”

글자크기

美질병통제예방센터 연구…“3개국 방문이 세계적 확산 씨앗됐을 듯”

쿠키뉴스

▲사진=연합뉴스 제공
[쿠키뉴스] 임중권 기자 =전 세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첫 확진 사례의 4분의 1이 이탈리아발이라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2일 연합뉴스에 따르면 미국 질병통제예방센터(CDC) 연구팀이 지난 3월 11일 세계보건기구(WHO)의 코로나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선언 전 11주간 세계 각국에서 보고된 첫 확진 사례의 유입 경로를 분석한 결과에서 이탈리아발이 27%로 가장 많았다.

이탈리아를 방문한 사람이 자국으로 돌아간 뒤 해당국에서 처음으로 확진 판정을 받은 사례다.

이탈리아에 이어 코로나19 발원지로 지목된 중국이 22%, 이란이 11%였다.

이들 3개국은 팬데믹 선언 전까지 세계에서 바이러스 지역 전파 속도가 가장 빠르고 누적 확진자 수도 가장 많은 국가였다.

CDC 연구팀은 각국 보건당국이 내놓은 보고서와 정부 기관 웹사이트 및 보도자료, 소셜미디어 네트워크 등의 관련 정보를 수집·분석해 이러한 결과를 얻었다.

이와 관련해 연구팀은 “이미 바이러스가 광범위하게 퍼져있던 국가로의 인적 왕래가 세계적인 추가 확산으로 이어졌을 가능성을 시사한다”고 밝혔다.

다만 연구에 인용된 각국의 첫 확진 사례는 방역 당국이 처음 포착·확인한 사례라는 의미이며 이미 그 이전에 해당 지역 사회에 바이러스가 퍼져 있었을 개연성도 있다고 부연했다.

아울러 연구팀은 팬데믹 선언 전에 발생한 29개국 101건(확진자 386명)의 집단 감염 사례를 분석한 결과 75%는 가정 내 전파인 것으로 드러났다고 전했다.

또 다른 11건은 단체 관광과 종교 모임, 만찬 등에서 발생했다.

한편 이번 연구 결과는 지난주 의학 전문지 ‘랜싯’(Lancet)에 실렸다.

im9181@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