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43869 0042020080261843869 02 0208002 6.1.15-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596360276000 1596360969000 태풍 북상 5일 한반도 영향 2008030701

장마에 태풍까지, 수도권 호우경보...밤사이 물 폭탄

글자크기
■ 진행 : 박석원 앵커, 윤보리 앵커
■ 출연 : 윤기한 / 기상청 통보관

* 아래 텍스트는 실제 방송 내용과 차이가 있을 수 있으니 보다 정확한 내용은 방송으로 확인하시기 바랍니다.

[앵커]
서울 등 수도권을 비롯한 중부지방에는 호우경보가 내려진 가운데 내일까지 300mm 이상의 집중호우가 예보됐습니다. 여기에 이번 주에는 올 여름 첫 태풍까지 북상할 것으로 보여 추가 피해가 우려되는데요. 이번에는 기상청 윤기한 통보관 연결해 장마와 태풍 상황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통보관님, 나와 계십니까?

[윤기한]
기상청 윤기한입니다.

[앵커]
이번 주 예보된 태풍 상황부터 알아보죠. 지금 필리핀 부근에 있는 태풍인데 우리나라에도 영향을 줄 가능성이 큰 겁니까?

[윤기한]
일단 우리가 영향이 있다, 없다 이렇게 단독적으로 말씀드리면 일단은 영향이 없다고 보시면 되겠습니다. 그런데 모레 정도 해서 중국 상하이 부근으로 상륙을 해서 소멸이 될 것으로 예상하기 때문에 우리나라에는 직접적인 영향은 없는 것으로, 대신 수증기, 태풍 주변에서 나온 고온다습한 수증기가 정체전선 부근으로 다가오면서 정체전선을 좀 더 활성화하는 방식으로 영향은 조금 줄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앵커]
직접적인 피해는 없을 것 같다고 해서 조금 안심이 되는데요. 지금 곳곳에 호우 피해가 발생하고 있어서 이 부분이 걱정이 큽니다. 중부지방에 300mm 이상의 폭우가 예보가 됐는데요. 이게 태풍과도 연관이 있는겁니까?

[윤기한]
일단 많은 비는 워낙 정체전선 자체가 워낙 강합니다. 북태평양고기압하고 북쪽의 선선한 공기 사이에서 두 세력이 팽팽히 맞서다 보니까 그 중간에서 생기는 정체전선 자체가 워낙 강하게 발달하고 두 세력이 힘의 균형을 이루면서 정체전선이 중부지방이나 북한 쪽으로 해서 오르내리면서 중부지방 중심으로 비를 강하게 내렸기 때문에 첫째는 정체전선에 의한 강한 비, 거기에다가 아까 말씀드린 것처럼 태풍에서 남기고 가는, 아니면 지금 우리나라 쪽으로 고온다급한 공기가 추가적으로 더해지면서 비가 더 많이 오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습니다.

[앵커]
오늘도 문제지만 이번 비가 내렸다 하면 폭우로 내리고 있거든요. 밤사이 혹시 주의가 필요한 곳이 있습니까?

[윤기한]
지금 현재 경기 북부 쪽으로 해서 굉장히 강한 비가 시작이 되었고요. 이 비는 오르내리면서 밤사이에 서울이나 경기 남부, 강원도 영서, 충북 북부 쪽으로까지 오르내리면서 비가 올 걸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특히 내일 월요일 출근 시간이 겹치면서 중부지방에서는 출근시간에 강하게, 새벽부터 출근시간까지 또는 오전까지 시간당 100mm가 넘는 시간이 있을 것으로 예상을 하고 있습니다. 그래서 내일 출근시간이나 밤사이에 다른 일이 있을 경우에는 기상청 홈페이지에 비가 많이 오는 지역은 레이더 자료를 먼저 참고하시고 출근 준비를 하시는 게 좋지 않을까 말씀을 드립니다.

[앵커]
그런데 비구름이 왜 이렇게 밤이나 새벽에 유독 강해지면서 폭우를 쏟아붓는 건지 궁금합니다. 왜 그런 건가요?

[윤기한]
낮에도 많이 내리고 오전도 많이 내리고, 실질적으로. 그런데 밤에 좀 더 강해지는 이유가 있다고 하면 실제로 밤에 햇빛이 없으면서 햇빛을 받던 상층 부분이 굉장히 기온이 내려갑니다. 그러면서 상층에 있는 수증기가 빨리 응결이 되면서 비로 더 많이 만들어지지 않나, 이렇게 파악을 하고 있습니다.

[앵커]
앞서도 말씀드렸지만 내렸다 하면 폭우거든요. 최근 비가 더 강해지고 잦아지는 이유가 무엇이고 또 대처법은 어떤 것들이 있을까요?

[윤기한]
일단 비가 강해지는 부분은 단계적으로 말씀을 드린다고 하면 아까 북태평양 고기압하고 북쪽의 선선한 공기가 팽팽히 맞서면서 굉장히 세력이 강하게 우리나라 쪽으로 부딪치면서 정체전선이 매우 강하게 발달했기 때문에 비가 만들어지는 속도나 양이 굉장히 많아지는 거고요. 조금 넓게 본다고 하면 기후변화에 의해서 기온이 올라가면 기온이 대기 중에 수증기를 굉장히 많이 포함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대기 중에 수증기를 쭉 포함하고 있다가 한 번에 확 터뜨리는 것 때문에 기후변화에 의해서 기온이 올라가면 이런 것들이 간접적으로 뒷받침이 되면서 집중호우도 많아지고 이런 비가 한 번 모으고 모으고 있다가 터뜨리는 갑자기 폭우를 내리는 이런 형태로 양상이 바뀌지 않나 이렇게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앵커]
지난 7월의 날씨를 한번 정리했던 표를 봤더니 20일 넘게 비가 왔더라고요. 이번 장마가 역대 최장 장마가 될 거라고 예상이 되는데요. 태풍이 지난 후에도 이 비가 계속되는 겁니까?

[윤기한]
일단 비가 오는 정체전선을 만드는 북태평양 고기압하고 북쪽의 선선한 공기 자체가 태풍보다는 훨씬 더 규모가 큽니다. 태풍이 있든 없든 간에 이 북태평양 고기압하고 북쪽의 선선한 공기에 의해서 비가 계속 올 것으로 예상을 하기 때문에 태풍이 만들어지고 안 만들어지고는 사소한 극소적인 영향 정도를 주지 않을까 판단하고 있고요. 저희가 예보를 내일하고 모레까지 냈지만 모레 이후에 또 예보를 보시면 계속해서 비가 강약을 반복을 하면서 계속 다음 주 이후에도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습니다.

[앵커]
긴 장마가 끝나고 나면 무더위가 찾아올 것이다 이런 이야기들도 많은데 더위는 어떻게 예상하십니까?

[윤기한]
일단은 저희가 장마철을 얘기할 때 우리나라가 남북으로 길기 때문에 한 세 지역으로 구분을 합니다. 제주도, 전라북도하고 경상도를 엮어서 남부지방, 그리고 수도권과 충청도, 강원도를 엮어서 중부지방이라고 말씀을 드립니다. 그런데 제주도하고 남부지방은 이미 폭염에 들었다고 보고 계속해서 제주도는 며칠째 폭염주의보가 이어지고 있고 남부지방에서도 대구 인근이나 부산 이쪽에서는 폭염경보가 나 있는 상태고 계속해서 이어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남쪽에서는 이미 폭염이 시작됐다고 말씀드릴 수 있고요. 단지 중부지방이 북한 쪽의 선선한 공기가 계속해서 예년보다도 강하게 위치하면서 정체전선이 북쪽으로 올라가서 북한이나 중부지장을 오르내리면서 정체전선이 계속 걸쳐 있기 때문에 중부지방은 예상했던 것보다도 폭염이 덜한 걸로 말씀드릴 수 있습니다.

[앵커]
일단 긴장을 늦추지 마시고 호우 상황에 철저히 대비하는 게 가장 중요할 것 같습니다. 오늘 말씀 여기까지 듣겠습니다. 고맙습니다.

[윤기한]
감사합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