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33530 0042020080161833530 02 0201001 6.1.14-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596286309000 1596286711000 집중호우 피해 도림천 1명 2008021031

범람한 도림천 물살에 80대 숨져...시민 28명 한때 고립

글자크기
[앵커]
호우특보가 내려진 서울 곳곳에도 종일 산발적인 폭우가 이어지면서 비 피해가 잇따랐습니다.

범람한 도림천 물살에 휩쓸린 80대가 숨진 채 발견됐고, 시민 28명이 고립됐다가 구조됐습니다.

강남역에서는 하수 역류로 도로가 침수됐습니다.

신준명 기자입니다.

[기자]
시커먼 흙탕물이 쏟아진 서울 도림천 제방 위로 사람들이 하나둘 올라옵니다.

소방대원들이 구조용 밧줄을 이용해 고립된 사람들을 구조하는 모습입니다.

"괜찮으신 거죠? 특별히 아픈 데 없으시고?"

하천이 범람하기 시작한 건 낮 1시쯤.

시간당 60mm가 넘는 폭우에 상습 침수지역인 도림천 수위가 높아지면서 산책 나왔던 28명이 하천 제방에 고립됐습니다.

[홍태봉 / 서울 구로동 : 자전거 타고 오다가 갑자기 물이 불어가지고, 뒤로 가지도 못하고 그래서 (제방) 위로 올라간 거예요.]

오전 내내 이어진 산발적인 폭우로 넘쳐버린 서울 도림천입니다.

한때 제가 서 있는 산책로까지 물이 차올랐었는데요.

물이 빠진 지금은 이렇게 떠내려온 나뭇잎들이 계단에 걸려있는 상황입니다.

소방당국은 소방차 17대와 소방관 71명을 투입해 1시간 10분 만에 모두 구조했습니다.

[이정우 / 영등포소방서 구조대장 : 여름철이면 항상 한두 번은 (범람 사고가) 나오는 곳입니다. 그래서 비가 많이 올 때는 이 지역 분들은 (하천으로) 나오지 않으시면 좋겠습니다.]

반면, 도림천 봉림교 아래에선 물살에 휩쓸려 떠내려가던 83세 남성이 구조돼 병원으로 옮겨졌지만 숨졌습니다.

도로 한복판에서 하수가 콸콸 솟아 나옵니다.

낮 12시 반쯤, 서울 강남역 부근에서 빗물 역류로 도로가 잠겨 1시간 넘게 통행에 차질이 빚어졌습니다.

[김혜빈 / 서울 서초동 : 또 강남역이 넘치는구나. 비가 많이 오니까 여기가 또 넘치네, 하수도이다 보니까 냄새난다, 저길 어떻게 지나가지 이런 생각이 들었어요.]

비가 쏟아지던 오후 2시쯤에는 서울 홍은동 언덕길에 세워둔 화물차가 미끄러져 주차된 차량 3대를 들이받는 사고도 났습니다.

보험회사 측은 화물차 제동 장치 결함인지, 빗길에 차량이 미끄러진 건지 조사하고 있습니다.

[목격자 : 차가 갑자기 쏜살처럼 뒤로 가는 거야. 막 내려가더니 막 나는 장난인 줄 알았어요. 후진하다가 앞으로 갈 줄 알았어요.]

청계천 수위도 높아져 산책로 일부 구간 출입이 통제됐습니다.

게릴라성 호우는 서울 전역에서 종일 이어졌습니다.

YTN 신준명[shinjm7529@ytn.co.kr]입니다.

※ '당신의 제보가 뉴스가 됩니다' YTN은 여러분의 소중한 제보를 기다립니다.
[카카오톡] YTN을 검색해 채널 추가 [전화] 02-398-8585 [메일] social@ytn.co.kr [온라인 제보] www.ytn.co.kr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