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830941 0972020080161830941 06 0601001 6.1.14-RELEASE 97 스포츠투데이 61821137 false true false false 1596263132000 1596263765000 홍석천 해명 남희석 때문 개그맨 2008020831 related

'김구라 저격' 남희석, 후배들 위한 '소신 사이다' 발언 [ST이슈]

글자크기
스포츠투데이

남희석 김구라 / 사진=티브이데일리 DB, 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남희석이 김구라를 공개 비판하고 나섰다. 문제 제기 방식이 지나쳤다는 의견도 있지만, 다수의 대중이 후배들을 위해 나선 남희석의 '소신 발언'에 지지를 보내고 있다.

남희석과 김구라를 둘러싼 논란은 29일 남희석의 SNS 글로 시작됐다. 당시 남희석은 김구라의 MBC '라디오스타' 진행 태도를 지적했다. 남희석은 "초대 손님이 말을 할 때 본인 입맛에 안 맞으면 등을 돌린 채 인상 쓰고 앉아 있다. 자신의 캐릭터이긴 하지만 참 배려 없는 자세다. 그러다 보니 몇몇 어린 게스트들은 나와서 시청자가 아니라 그의 눈에 들기 위한 노력을 할 때가 종종 있다"고 지적했다.

공개 저격이었다. 이를 두고 네티즌들 사이에서는 갑론을박이 벌어지기도 했다. 공개적인 공간에서 남을 비판하는 남희석의 행동이 실망스럽다는 것. 반면 그간 김구라의 진행방식이 지나치긴 했다며 도리어 '사이다 발언'이라고 동조하는 여론이 지배적이었다.

다음날 남희석은 공개 저격의 이유를 밝혔다. 그는 SNS를 통해 "돌연 쓰는 글이 아닌 몇 년을 지켜보고 고민하고 남긴 글" "사연이 있다"고 전했다. 남희석은 우연한 계기로 주목받은 후배들이 '라디오스타'에 출연했다 도리어 상처를 받는 일이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콩트 코미디 하다가 떠서 '라디오스타'에 나갔는데 망신당하고 밤에 자존감 무너져서 나 찾아온 후배들을 봐서라도 그러면 안 된다"며 "약자들을 챙겨야 한다"고 일침 했다.

실제로 김구라의 삿대질과 초대한 게스트를 무시하는 태도는 종종 지적받아온 문제점이다. 하지만 '대세'라는 이유로 대표 MC로 거론되는 이들 중 한 명이기 때문에 김구라의 태도는 크게 바뀌지 않았다. 결국 코미디계 대선배급인 남희석은 후배들을 지키기 위해 소신 발언을 할 수밖에 없었던 대목이다.

남희석의 후배 사랑은 유명하다. 일례로 코미디언 최국은 지난 4월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남희석에 대한 고마움을 전한 바 있다. 그는 남희석에 대해 "진성성 있게 후배를 생각하는 선배님"이라며 "모르는 후배를 TV에서 보고 재미있다고 생각하면 어떻게든 전화번호를 수소문해 연락한다. '너 정말 재미있더라. 이런 스타일 개그 좋더라. 열심히 해라. 잘될 거다'라고 격려해준다"고 말했다. 또한 "귀찮을 텐데도 술도 사주시고, 용기도 주고, 후배들에게 코미디언으로 잘될 수 있는 실질적인 방법도 이야기해준다. 추상적인 이야기가 아닌 세세하게 설명해준다. 후배가 진심으로 잘 되길 원하는 분"이라고 덧붙였다.

물론 일부의 지적처럼 남희석의 문제 제기 방식이 옳지 않을 수는 있다. 그럼에도 후배들을 지키기 위해 나선 남희석의 '진성성'이 많은 이들의 동조를 이끌어내고 있다.

[스포츠투데이 김샛별 기자 ent@sto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