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777480 0012020073061777480 02 0201001 6.1.20-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596064920000 1596073697000

유명 방송인 줄리안, 용산구 명예통장 됐다 [서울25]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향신문

29일 열린 외국인 주민 명예통장 위촉식에서 서빙고동 명예통장 줄리안 씨가 위촉 소감을 밝혔다. 용산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벨기에 출신 유명 방송인 줄리안(34·서빙고동)이 용산구 외국인 주민 명예통장에 위촉됐다.

용산구는 29일 구청사 대회의실에서 외국인 주민 명예통장 30명에 대한 위촉식을 열었다고 30일 밝혔다.

외국인 주민 명예통장은 외국인 거주자가 타 자치구에 비해 많은 용산구의 특성에 맞춰 이들이 한국문화에 잘 적응할 수 있도록 돕고, 사회 구성원으로 적극 활동할 수 있도록 지원하기 위해 만들어졌다.

이날 행사에는 줄리안 퀸타르트와 파키스탄 출신 자히드 후세인(32·이태원1동)을 비롯한 아시아, 유럽, 아프리카 등 19개 국가 출신 30명이 외국인 명예통장으로 위촉됐다.

줄리안은 “용산이 좋아 오랜 기간 살았지만 그동안 구청과 외국인이 소통할 수 있는 자리가 없어 아쉬웠다”며 “이런 제도가 생겨 기쁘고, 앞으로 외국인 지원 제도와 유용한 정보를 널리 알리고 우리들의 이야기를 구에 전할 수 있도록 열심히 활동하겠다”고 말했다.

용산구는 앞서 지난달 각 동에 1년 이상 거주하고, 한국어 소통이 가능한 외국인을 대상으로 외국인 명예통장을 공개모집했다.

명예통장은 앞으로 외국인 주민과 용산구를 이어주면서 외국인 거주자의 목소리를 전달하는 역할을 맡는다. 용산구는 외국인 지원에 관한 구 정책사업과 정보를 제공하고, 외국인 주민 협조사항도 전달한다. 임기는 2년이며, 월 1회 외국인주민 명예통장 회의에 참여한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외국인 명예통장 제도는 구와 외국인 주민이 함께 소통하면서 맞춤형 정책을 만드는 첫걸음”이라며 “명예 통장단과 함께 외국인 주민들이 지역 사람들과 어우러져 살기 좋은 용산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류인하 기자 acha@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