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598038 0372020072261598038 02 0201001 6.1.20-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5375839000 1596708962000

용산구, 숙대 앞 성추행범 CCTV로 잡았다

글자크기

u-용산통합관제센터 근무자 4명에게 구청장 표창

헤럴드경제

용산구 u-용산통합관제센터의 모습. [용산구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한지숙 기자] 서울 용산구(구청장 성장현)는 성추행범 검거를 도운 u-용산통합관제센터 근무자 4명(관제요원 3명, 경찰 1명)에게 21일 구청장 표창을 지급했다고 밝혔다.

사건은 지난 6월 4일 밤 11시 38분께 용산구 청파동에서 발생했다. 숙명여대 주변 원룸가를 서성이던 한 30대 남성이 귀가하는 여성을 껴안고 강제추행한 것. 다행히 여성은 달아났다.

하지만 남성은 여기서 그치지 않고 5일 새벽 또 다른 여성을 쫓았다. 여성이 집으로 들어가자 현관문 손잡이를 흔들고 비밀번호를 눌러보는 등 대담한 행동을 했다. 주거침입은 미수에 그쳤다.

피해 여성들로부터 신고를 받은 용산경찰서는 즉시 구에 청파동 일대 폐쇄회로(CC)TV 영상정보를 요구했고, 구는 해당 시간대 주변 영상을 일일이 확인, 피의자로 추정되는 30대 남성을 찾아 관련 영상을 경찰에 제공했다.

구 관계자는 “갑작스런 사건으로 경황이 없어 신고자가 범인 인상 착의를 제대로 기억하지 못해 용의자 특정에 어려움이 있었다”며 “관제요원이 끝까지 포기하지 않고 CCTV를 분석, 숙대 앞 지하철 역 인근에서 핸드폰을 보고 있는 행인을 용의자로 추정, 인상착의와 이동경로 등을 확인하고 용산경찰서에 이를 전달했다”고 말했다.

이후 경찰은 CCTV 내용을 분석, 피의자를 특정한 뒤 6월 15일 검거에 성공했다. 당초 남성은 범행을 부인했지만 CCTV 자료가 결정적 증거가 됐다.

성장현 용산구청장은 “지역 내에서 불미스런 일이 발생해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범죄 없는 도시를 만들기 위해 앞으로도 구와 경찰이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u-용산통합관제센터는 용산구청 지하 2층에 위치했다. 319㎡ 규모다. 지난 2010년 구는 지역 내 범죄예방 및 무단투기, 불법주정차 등 단속을 위해 예산 13억원을 투입, 센터를 구축한 바 있다.

현재 구는 센터를 통해 지역 내 CCTV 693곳을 통합 관리하고 있으며 오는 연말까지 얼굴인식 등 기능이 있는 스마트 CCTV를 20대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다. CCTV와 함께 운용되는 아날로그 비상벨도 올해 100곳을 디지털(IP) 방식으로 바꾼다.

jshan@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