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502022 0562020071661502022 02 0201001 6.1.15-RELEASE 56 세계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908000000 1594908117000

박원순 피해자 “기쁨조 역할 강요받아… 서울시 몰랐단 건 변명”

글자크기
세계일보

지난 13일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교육관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김재련 변호사가 박원순 시장이 고소인에게 보낸 것이라며 비밀대화방 초대문자를 공개하고 있다. 연합뉴스


“평소엔 1시간 넘게 뛰는데 여성 비서가 함께 뛰면 50분 안에 들어온다.”

박원순 전 서울시장을 강제추행 등 혐의로 고소한 전직 비서 A씨는 박 전 시장의 이 말 때문에 주말 새벽에도 출근해 박 전 시장과 함께 뛰어야 했다. 그렇게 박 전 시장이 운동을 마치고 시장실에 들어와 샤워하면 A씨는 옷장에 있는 속옷을 샤워실 근처에 가져다줬다. 샤워를 마친 박 전 시장이 그대로 벗어둔 운동복과 속옷을 집어 봉투에 담아 박 전 시장의 집으로 보내는 것도 A씨의 역할이었다.

A씨는 건강 상태를 확인하기 위해 아침, 저녁으로 박 전 시장의 혈압을 재야 했다. 그는 가족이나 의료진이 하는 것이 맞다고 의견을 냈지만, 박 전 시장은 “자기(피해자)가 재면 내가 혈압이 높게 나와서 기록에 안 좋다”라면서도 A씨에게 계속 혈압 재는 일을 시켰다.

또 A씨는 다음 일정을 함께 가는 수행비서가 낮잠을 자는 박 전 시장을 깨우는 것이 더 효율적이라고 생각했지만, ‘여성 비서가 깨워야 기분 나빠하지 않으신다’는 이유로 박 전 시장을 깨워야 했다. A씨는 시장실을 방문한 국회의원들에게 “여기 비서는 얼굴로 뽑나봐”라며 성희롱적 발언을 듣고, 박 전 시장의 ‘기쁨조’와 같은 역할을 요구받았다고도 했다.

16일 서울시장 성폭력 사건 피해자 지원단체 한국성폭력상담소와 한국여성의전화는 박 전 시장의 성폭력을 알지 못했다는 서울시 해명을 반박하면서 이러한 추가 폭로에 나섰다. 이들은 ‘서울시 진상규명 조사단 발표에 대한 입장’을 내고 “시장실과 비서실은 일상적인 성차별, 성희롱 및 성추행 등 성폭력이 발생하기 쉬운 업무 환경”이었다면서 서울시가 성폭력 발생을 방조하고 묵인해왔다고 지적했다.

세계일보

황인식 서울시대변인이 15일 오전 시청 브리핑룸에서 직원 인권침해 진상 규명에 대한 서울시 입장발표를 하고 있다. 뉴스1


그러면서 피해자가 2016년 1월부터 매 반기별로 인사이동을 요청했지만 지난해 7월에서야 근무지가 옮겨졌고, 지난 2월 다시 비서 업무 요청이 왔을 때 피해자가 인사담당자에게 ‘성적 스캔들’을 이유로 고사한다고도 말했지만 문제 상황 파악조차 하지 않았다고 주장했다. 특히 A씨 측은 “박 전 시장은 조직문화 변화를 위해 승진하면 다른 부서로 이동하는 원칙을 천명하고도 원칙에 따라 피해자가 한 전보 요청을 승인하지 않았다”면서 “(박 전 시장이) ‘그런 걸 누가 만들었냐’, ‘비서실에는 해당 사항이 없다’며 만류했다”고 말했다.

또 이들은 피해자의 고소 사실이 알려진 이후 전·현직 고위 공무원과 서울시 관계자들이 피해자에게 압박성 연락을 시도했다고 밝혔다. 주로 ‘힘들었겠지만 기자회견은 아닌 것 같다’, ‘너를 지지하지만 정치적 진영론에 휩쓸리지 말아라’, ‘문제는 밝혀져야겠지만 확실한 증거가 나오지 않으면 힘들 것이다’, ‘너같은 여동생이 있으면 좋겠다…그런데 OOO은 좀 이상하지 않냐’는 등 위로를 가장한 2차 가해적 내용이었다.

세계일보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고소 사건을 둘러싼 논란이 계속된 16일 서울시청 로비에 층별 안내문이 게시돼있다. 이제원 기자


A씨 측은 “서울시가 15일 내놓은 대책을 통해서는 본 사건을 제대로 규명할 수도, 할 의지도 없는 것으로 보인다”면서 서울시청 6층을 압수수색하는 등 경찰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했다. 또 서울시, 더불어민주당, 여성가족부 등에는 “피해자를 ‘피해 호소인’ 등으로 호칭하며 유보적, 조건적 상태로 규정하고 가두는 이중적인 태도를 멈추라”면서 적극적인 문제 해결에 나설 것을 요구했다.

유지혜 기자 keep@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