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501396 0532020071661501396 04 0401001 6.1.16-RELEASE 53 노컷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903331000 1594903371000

日, 코로나19 하루 신규 확진자 600명 넘어…각 지자체 최다 기록

글자크기

코로나 확산속 여행장려 캠페인 도쿄 빼고 강행

CBS노컷뉴스 임형섭 기자

노컷뉴스

(사진=연합뉴스)


일본에서 16일 하루 코로나19에 새로 감염된 환자수가 600명을 넘었다.

NHK에 따르면, 이날 오후 8시 현재 도쿄 286명, 오사카 66명 등 전국 각 광역지방자치단체와 공항검역소에서 모두 610명의 신규 감염자가 확인됐다.

일본에서 하루 신규 확진자 수가 600명을 넘은 것은 긴급사태 발효 기간에 최다치를 기록했던 지난 4월 11일 720명 이후 96일 만에 처음이다.

또 하루 610명의 신규 확진자 수는 지난 4월 11일과 4월 10일(644명)에 이어 세 번째로 많은 것이다.

이와 함께 도쿄도와 오사카부가 연일 하루 신규 확진자 수 최다 기록을 갈아치우고 있고 사이타마현과 아이치현, 가나가와현, 미야기현 등에서 지난 5월 25일 긴급사태 해제 이후 하루 최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 수를 기록했다.

일본의 누적 확진자 수는 2만 4357명이고 사망자는 998명으로 집계됐다.

이렇게 일본 전국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늘어나고 있는 가운데 일본 정부가 오는 22일부터 관광업계를 돕기위해 '고 투 트래블' 캠페인을 벌이기로 하면서 비판이 일고 있다.

정부 예산 1조 3500억 엔(약 15조 원)이 투입되는 이 사업은 국내 여행 비용의 50% 안팎을 보조하는 사업이다.

하지만 최근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도쿄도를 비롯한 일부 지자체와 정치권에서 조기 시행 반대 목소리가 커지자 정부는 일단 도쿄에서 출발하고 도착하는 경우를 제외하고 시행하기로 했다.

더욱이 이날 일본 전역에서 600명 넘는 확진자가 나오면서 코로나19를 확산시킬 수 있는 여행장려 캠페인 강행에 대해 논란이 거세질 것으로 보인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