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실시간 이슈 검색어 순위
61499800 0112020071661499800 00 0002001 6.1.15-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896217000 1594899245000

통합당 정원석 "섹스스캔들" 발언 논란 일자, "배려 부족했다" 해명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고석용 기자]

머니투데이

정원석 전 자유한국당 강남을 당협위원장이 지난 1월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21대 총선 출마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원석 미래통합당 비상대책위원이 16일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의혹을 언급하며 '섹스 스캔들 은폐 의혹'이라고 지칭해 논란이 일고 있다.

정 위원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우리는 두 가지 진실을 밝힐 때가 됐다. 첫째는 박원순 서울시장 서울시 '섹스 스캔들' 은폐 의혹"이라고 말했다.

그는 "피해자를 피해자로 부르지 않는 여권의 젠더 감수성 민낯이 얼마나 가식적이고 기만적인지 알 만 하다"며 "두말할 필요 없이 국정감사가 필요한 시점이며, 이는 정쟁의 문제가 아닌 우리가 같이 풀어야 할 지극히 상식적인 문제"라고 지적하면서 이같이 언급했다.

또 "'섹스 스캔들' 관련해서는 성범죄로 규정하고 싶다"며 "피해여성이 관계했다는 증거는 없지만 여러 성추문들이 나오는 실정"이라고 지적했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서는 "심판의 시간을 앞두고 진실 규명에 대한 입장 없이 뉴딜 홍보를 내세워 공수처 운운할 생각이라면 차라리 가만히 계시라"라고도 말했다. 심상정 정의당 의원을 향해서는 "당내 용기있는 초선 의원의 바른 정의는 내버려둔 채 가짜 정의를 수호했다"며 "이제 그만두고 정계를 은퇴하라"고 비판했다.


논란 일자 "배려 부족했다…용어선정, 피해자 입장에서 생각할 것"

이같은 정 의원의 발언에 2차 가해라는 등의 비판이 제기되자 정 위원은 페이스북에 추가 해명의 글을 올렸다.

정 위원은 "사전적 차원에서 '섹스 스캔들(매우 충격적이고 부도덕한 성적인 문제와 관련된 사건)'이라고 지칭한 부분에서 여성 피해자 입장에서 이를 가해로 받아들일 수 있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저 역시 배려가 부족했음을 인정한다"며 "앞으로는 '권력형 성범죄'로 정정하고 용어 선정에 있어 피해자의 입장을 더욱 반영하는데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고석용 기자 gohsyng@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