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94088 0242020071661494088 08 0801001 6.1.15-RELEASE 24 이데일리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884101000 1594884130000

'최악의 해킹' 휘말린 트위터…보안 리스크 우려 커지나

글자크기

유명인사들 공식 트위터 계정 해킹 당해

"비트코인 송금시 두 배로" 사기글 올려

도시 CEO "끔찍한 사건…사건 조사 중"

주요 메시지 통로로 성장…보안 리스크↑

이데일리

잭 도시 트위터 최고경영자(CEO). (사진=이데일리DB)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김정남 기자] “이런 일이 벌어져서 끔찍합니다.”

잭 도시 트위터 최고경영자(CEO)는 15일(현지시간) 버락 오바마 전 미국 대통령 등 유명 인사들의 트위터 계정이 줄줄이 해킹 당하는 최악의 사건이 발생한 직후 자신의 계정을 통해 “오늘은 직원들에게 정말 힘든 하루”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날 오바마 전 대통령 외에 미국 민주당 대선 후보 조 바이든 전 부통령,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 빌 게이츠 마이크로소프트(MS) 창업자, 제프 베이조스 아마존 CEO, 마이클 블룸버그 전 뉴욕시장, 유명 래퍼 카니예 웨스트 등의 트위터 계정이 줄줄은 해킹 당했다. 이같은 유명 인사들의 공식 계정이 뚫린 것은 매우 이례적인 일이다.

월스트리트저널(WSJ) 등에 따르면 이 인사들의 공식 계정에 ‘특정 암호화폐 계좌로 비트코인을 보낼 경우 두 배를 되돌려주겠다’는 사기성 글이 올라왔다. 이들의 계정 이외에 우버와 애플 공식 트위터에도 비트코인을 보내라는 요지의 비슷한 글이 올라왔다고 CNN 등은 전했다.

도시 CEO는 “현재 관련 조사를 진행하고 있다”며 “정확하게 어떤 일이 벌어졌는지 더 완전하게 파악하게 되면 가능한 한 모두 공유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트위터는 이날 사건 직후 ‘트위터 서포트(Twitter Support)’ 계정을 통해 “이번 사건을 점검하는 동안 트윗 글을 올리거나 비밀번호를 변경하는 걸 하지 못할 수 있다”며 “조금만 기다려달라”는 내용의 글을 올리기도 했다.

트위터 입장에서는 이번 사건은 회사 설립 이래 최악의 해킹이라는 평가다. 특히 미국 전직 대통령과 현재 야권 대표주자 같은 정치권 인사들에 더해 세계 최대 부호들까지 사건에 휘말리며 주목도가 커지는 분위기다. 많은 유명 인사들은 대규모 팔로워를 등에 업고 주요 메시지를 전할 때 트위터를 적극 활용하고 있다. 이번에 해킹 당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연일 중요한 정책을 트위터에서 쏟아내고 있을 정도다. 그만큼 트위터의 해킹 리스크도 커진 셈이다.

CNN은 “단순히 (비트코인과 관련한) 금융사기가 우려되는 게 아니다”며 “세계의 많은 지도자들이 트위터를 사용하고 있는 만큼 이들 계정이 공격 받는다면 심각한 결과가 나타날 수 있다”고 했다. 일각에서는 트위터가 보안에 다소 소홀했던 것 아니냐는 비판마저 나온다.

트위터 측은 아직 구체적인 사건 경위를 밝히지 않았다. 트위터는 다만 서포터 계정을 통해 “트위터에 조직적인 공격이 가해졌다”며 “이들은 내부 시스템에 접근할 수 있는 몇몇 직원들을 표적으로 삼는데 성공한 것으로 보인다”고 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