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90637 0012020071661490637 04 0401001 6.1.15-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4879801000 1594888457000

독일 코로나19 사망률 낮은 이유가 배추 때문?

글자크기
[경향신문]

경향신문

사우어크라우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독일이 다른 유럽 국가에 비해 코로나19 사망자가 적은 이유가 배추로 만든 음식을 섭취하는 식습관과 관련이 있을 수 있다는 주장이 나왔다.

13일(현지시간) 영국 더선에 따르면, 몽펠리에 대학 의대의 장 부스케 박사와 연구팀은 지난 5월 학술지 <임상 및 중개 알레르기>(Clinical and Translational Allergy)에 발표한 논문에서 국가별 코로나19 사망률의 차이를 따질 때 환경이나 영양 섭취 측면도 간과할 수 없다면서 이같이 주장했다. 사람의 세포막에는 바이러스가 세포 속으로 침투하는 ‘관문’ 역할을 하는 안지오텐신 전환요소(ACE2)가 있는데, 배추에 ACE2 수치를 감소시키는 효과가 있다는 것이다.

연구진은 독일, 오스트리아, 크로아티아, 체코, 폴란드, 슬로바키아, 발트해 국가들, 스위스 내 독일어 사용지역이 프랑스, 이탈리아, 스페인, 스위스 내 프랑스어 또는 이탈리아어 사용지역보다 코로나19로 인한 사망률이 낮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망률이 낮은 이들 지역과 한국, 대만에서는 날것 또는 절인 상태의 배추가 많이 소비된다고 짚었다. 독일어권에서는 양배추를 발효시켜 김치와 비슷하게 시큼한 맛이 나는 ‘사워크라우트(sauerkraut)’를 많이 먹는다. 독일의 100만명당 사망자는 109명, 프랑스와 스페인은 각기 461명과 608명이다.

2003년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가 유행했을 때도 김치 같은 발효 식품이 바이러스를 막는 데 효과가 있다는 주장이 제기됐으나 과학적으로 입증된 적은 없다. 지난 4월23일 권준욱 질병관리본부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정례 브리핑에서 “코로나19는 호흡기로 전파되는 감염병이고 세계 각국 방역당국이나 저명한 논문, 전문가 의견 중에 (김치 등) 특정한 식품이 방어력이 있다는 것은 아직까지 발견하지 못했다”고 말한 바 있다.

정원식 기자 bachwsik@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