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90174 0232020071661490174 04 0401001 6.1.15-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4879369000 1594879523000

"입양한 아들과 결혼" 러시아 여성, 아이까지 임신

글자크기

전 남편 "바람피우는건 용서해도 내 아들은 안 된다"

아시아경제

러시아의 유명인사인 한 30대 여성이 자신이 7살때부터 키우던 입양한 아들과의 결혼을 발표해 파문이 일고 있다. 여성은 아들의 아이를 임신했다고도 밝혔다. 사진=마리나 발마세바 인스타그램 캡처.


[아시아경제 김봉주 인턴기자] 러시아의 유명인사인 한 30대 여성이 자신이 7살때부터 키우던 입양한 아들과의 결혼을 발표해 파문이 일고 있다.


영국 데일리메일에 따르면 지난 14일(현지시각) 러시아의 인스타그램 인플루언서 마리나 발마세바(35)는 자신이 전 남편과의 사이에서 입양한 아들 블라디미르 샤비린(20)과 결혼했다고 밝혔다. 발마세바는 또 아들과의 임신 소식도 전했다.


마리나는 전남편과 결혼생활하던 중 7세인 블라디미르를 입양했다. 당시 마리나의 나이는 22세였다. 마리나는 블라디미르를 10년 넘게 키웠고, 몇 해 전 남편과 이혼했다.


마리나는 지난 5월 아들과의 공개연애를 선언했고, 이달에는 혼인신고를 했다.


마리나는 전남편에게 아들과의 결혼 소식을 알리지 않았다고 밝히면서 "전 남편은 아마도 우리의 선택을 별로 기뻐하지 않을 것이다. 누군가는 우리를 비난하고, 또 누군가는 우리를 지지할 것이다. 하지만 우리는 이미 행복하다"라고 말했다.


이후 그의 전남편은 발마세바가 아들을 유혹했다며 마리나를 비판했다. 전 남편은 "아들은 이전에 여자친구를 사귄 적이 한 번도 없다. 만약 그가 다른 사람과 바람을 피웠으면 용서할 수 있지만 내 아들은 안 된다"라고 말한 것으로 알려졌다.


마리나의 인스타그램에 누리꾼들은 "자신이 키운 아이와 어떻게 결혼할 수가 있나"며 비난했지만 일부는 "새로운 가족의 탄생을 축하한다" "가장 멋진 삶을 살 수 있는 선택을 했다"고 반응했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