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85774 0562020071661485774 05 0506001 6.1.15-RELEASE 56 세계일보 34413990 false true true false 1594873982000 1594874011000

"발전을 거듭하는 손흥민"… 시즌 최다 공격포인트 30개 달성

글자크기
세계일보

토트넘의 손흥민(오른쪽)이 16일 영국 뉴캐슬의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치러진 뉴캐슬과의 2019~2020 EPL 경기에서 득점에 성공하고 있다. 이 득점으로 그는 생애 첫 시즌 공격포인트 30개를 넘어섰다. 뉴캐슬=AP연합뉴스


축구선수에게 28세는 한창 전성기의 중심인 나이다. 이는 달리 말하면 더 이상의 발전은 기대하기 힘든 나이대라는 뜻이기도 하다. 그러나 2020년 28세가 된 손흥민은 다르다. 2019~2020시즌 경기를 거듭할수록 발전된 모습을 보여주고 있는 것. 이번 시즌동안 토트넘 공격진의 위력적인 조각 중 하나를 넘어 팀의 에이스로 올라섰고, 더불어 생애 첫 리그 10골-10도움 돌파 등 새로운 기록 또한 속속 만들어가고 있다.

이런 손흥민이 이번엔 자신의 시즌 통산 최다 공격포인트 기록까지 작성해냈다. 16일 영국 뉴캐슬의 세인트 제임스 파크에서 치러진 뉴캐슬과의 2019~2020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6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시즌 30번째 공격포인트를 만들어낸 것. 4-2-3-1전술의 왼쪽 날개로 선발 출장한 뒤 0-0으로 팽팽하던 전반 27분 페널티 지역 왼쪽에서 지오반니 로셀소(24)가 연결해준 볼을 잡아 수비수 두 명을 앞에 두고 정확한 오른발 슛을 날렸고, 슈팅은 뉴캐슬 골대 왼쪽 구석에 그대로 꽂혔다.

이는 손흥민의 리그 11호 골이자 시즌 18호 골(정규리그 11골·UEFA 챔피언스리그 5골·FA컵 2골)로 이로써 도움 12개(정규리그 10개·UEFA 챔피언스리그 2개)를 합쳐 자신의 한 시즌 최대 공격포인트 기록을 세웠다. 손흥민은 2017~2018시즌(18골 11도움)과 2018~2019시즌(20골 9도움) 연속으로 29개의 공격포인트를 기록한 적은 있지만 30개 돌파는 이번이 처음이다. 이렇게 발전하는 모습은 현지 언론에도 놀라움을 주는 중이다. 영국 ‘이브닝 스탠다드’가 경기 뒤 “올 시즌 토트넘은 하락세이고, 손흥민도 부상과 군사훈련 등 다사다난한 시즌을 보내고 있지만 매 시즌 발전을 거듭하고 있다”고 극찬했을 정도다.

다만, 손흥민은 의미있는 기록을 작성했음에도 마음껏 기뻐하지는 않았다. 골이 터진 직후 도움을 기록한 로셀소를 번쩍 들어올리며 기쁨을 나눈 뒤 곧바로 사흘 전 프랑스에 있던 동생이 총격 사망한 동료 세르주 오리에(28)에게 다가가 포옹하며 위로를 나눈 것. 동갑내기로 그동안 팀에서 남다른 우정을 나눠온 오리에의 슬픔을 먼저 배려한 멋진 모습을 보여줬다.

손흥민의 골로 기세가 오른 토트넘은 이후 좋은 경기력을 보여주며 결국 3-1로 경기를 잡아냈다. 후반 11분 매트 리치(31)에게 동점골을 허용하며 위기를 맞기도 했지만 4분 뒤 해리 케인(27)이 결승골을 뽑아내며 다시 앞서나갔고, 후반 45분 케인의 이 경기 두 번째 골까지 터졌다. 케인 역시 개인 통산 200호, 201호골을 기록하며 의미있는 한 경기를 소화해냈다.

이날 승리로 토트넘은 승점 55를 확보하며 다음 시즌 유럽축구연맹 챔피언스리그 본선 진출의 마지노선인 4위 레스터시티(승점 59)와 승점차를 4로 줄였다.

한편, 같은 날 영국 런던의 에미레이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경기에서는 이미 리그 우승을 확정한 리버풀이 아스널에 1-2로 역전패했다. 전반 20분 사디오 마네(28)가 선제골을 터뜨렸지만 전반 32분 알렉상드르 라카제트(29), 전반 44분 리스 넬슨(21)에게 연속골을 내줬다. 동점골과 역전과 모두 수비 실수로 내줘 더욱 뼈아팠다. 이날 패배로 리버풀은 남은 2경기를 모두 승리해도 승점 99에 그치게 돼 2017∼2018시즌 맨체스터시티가 작성한 EPL 역대 최다 승점인 100을 넘어서는 것이 불가능해졌다.

서필웅 기자 seoseo@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