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85127 0292020071661485127 05 0506003 6.1.15-RELEASE 29 OSEN 34413990 false true true false 1594872060000 1594872160000

케인, 손흥민 제치고 뉴캐슬전 MOM 독식

글자크기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이균재 기자] '프로 통산 200-201호 골'을 달성한 해리 케인이 '한 시즌 공격포인트 30개'를 수립한 손흥민(이상 토트넘)을 따돌리고 경기 최우수선수(MOM)를 독식했다.

토트넘은 16일(한국시간) 새벽 영국 뉴캐슬 세인트 제임스 파크서 열린 뉴캐슬과 2019-2020시즌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 36라운드 원정 경기서 손흥민의 선제골과 케인의 2골에 힘입어 3-1로 승리했다.

토트넘의 두 에이스인 손흥민과 케인은 이날 나란히 이정표를 세웠다. 손흥민은 올 시즌 출전한 39번째 경기서 18번째 골(12도움)을 터뜨리며 선수 생활 최초로 단일 시즌 '공격포인트 30개' 고지를 밟았다. EPL 공격포인트도 21개(11골 10도움)로 늘렸다.

케인도 의미 있는 대기록을 세웠다. 후반 15분과 45분 연속골을 뽑아내며 프로 통산 350경기 출전 만에 200-201호 골을 작성했다.

결승골과 쐐기골을 책임진 케인은 손흥민을 따돌리고 MOM을 독차지했다. 케인은 EPL 공식 홈페이지서 진행된 '킹 오브 더 매치’ 팬 투표(7866명)서 58.7%의 압도적인 지지를 받아 손흥민(20.1%)을 제치고 최우수선수로 선정됐다.

영국 공영방송인 BBC도 케인을 MOM으로 뽑았다. 스카이스포츠 평점서도 양 팀 선수 중 최고인 9를 기록하며 MOM으로 선정됐다./dolyng@osen.co.kr

OSEN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