컨텐츠 바로가기

박지희·이동형, 박원순 고소인 '2차 가해' 발언 파문 확산

댓글 1
주소복사가 완료되었습니다
더팩트

TBS에서 아나운서로 활동 중인 프리랜서 박지희(왼쪽)와 YTN 라디오 시사프로그램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를 진행 중인 이동형 작가가 나란히 구설에 올랐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의 피해 여성 A씨를 향해 의혹을 제기하면서다. /박지희 SNS캡처, 유튜브 영상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진중권 "두 사람 발언은 사회적 흉기"

[더팩트 | 유지훈 기자] 방송 진행자들의 막말 릴레이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의 피해 여성 A씨를 향한 도를 넘은 발언으로 2차 가해까지 우려된다.

TBS에서 아나운서로 활동 중인 프리랜서 박지희 씨는 14일 공개된 '청정구역 팟캐스트 202회 1부'에 출연했다. 그는 A씨를 향해 "4년 동안 그러면 대체 뭐를 하다가 이제 와서 갑자기 김재련 변호사와 함께 세상에 나서게 된 건지도 너무 궁금하다"고 말했다.

박 아나운서는 출연자들에게 "본인이 처음에 신고를 하지 못했다. 서울시장이라는 위치 때문에"라며 "처음부터 신고를 했어야 한다고 얘기를 하면서도 왜 그러면 그 당시에 신고를 하지 못했나 저는 그것도 좀 묻고 싶다"며 피해자의 고소에 의도성이 있을 수 있다고 해석 가능한 말을 했다.

논란이 확산하자 TBS는 이날 "프리랜서 방송인으로 '팟캐스트 청정구역'에 출연한 박지희 씨의 발언을 전하며 박지희 씨가 마치 TBS 소속 아나운서인 것처럼 혹은 해당 발언이 'TBS TV 더룸'에서 나온 발언인 것처럼 사실과 다르게 기술하여 불필요한 오해를 확산시키는 보도는 사실 관계 정정을 요청한다"고 입장을 밝혔다.

YTN 라디오 시사프로그램 '이동형의 뉴스 정면승부'를 진행 중인 이동형 작가도 비슷한 취지의 발언으로 논란을 빚었다. 그는 지난 15일 자신의 유튜브 채널 '이동형TV' 라이브 방송에서 "'미투' 사건은 과거 있었던 일을 말 못 해서 밝힌다는 취지로 신상을 드러내고 하는 것"이라며 "피고소인(박원순)은 인생이 끝이 났는데 숨어서 뭐 하는 것인가"라고 지적했다.

또 이 작가는 "대한민국 페미니즘은 페미니즘이 아니다. 다른 성을 혐오하는 것이다. 당장 전북 김제시에서 여성 비서 안 쓴다고 하는데 여성들 일자리가 줄지 않겠는가"라며 "페미니스트들이 원하는 세상은 안 이뤄질 거다. 세상은 니들이 원하는 대로 전혀 안 될 것이다"고 말했다. 또 "4년씩 어떻게 참았는지도 충분히 문제를 제기할 수 있다. 이게 이상한가"라는 말로 앞서 논란을 빚었던 박 씨를 두둔하기도 했다.

더팩트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두 사람의 도를 넘은 발언에 "욕이 튀어나오려고 한다"며 비난했다. /이새롬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두 사람 발언 논란이 이어지면서 지난해 안희정 전 충남지사 사건 당시 피해자 김지은 씨와 관련한 내용까지 소환됐다. 조선일보가 보도한 내용에 따르면 두 사람은 지난해 9월 공개된 '청정구역 팟캐스트 160회 2부-이재명 안희정 판결'에서 안 전 지사 사건의 피해자인 김지은 씨를 노골적으로 비난했다.

당시 이 씨는 "(안 전 지사 재판은) 증거가 하나도 없다. 김지은 씨 말밖에 (증거가) 없다"며 "재판부는 김지은의 말이 일관성이 있다는 거야. 그럼 안희정 말은 XX 일관성이 없느냐"라며 "강간당한 사람이 '나 안희정 좋아한다' '안희정 수행하는 거 자랑스럽다' 그런 말을 왜 하느냐"라고 발언했다. 그러자 박 아나운서는 "(김씨가) 성폭행을 당했다면 안희정과 (수행비서를 하다가 정무비서가 되면서) 떨어졌으면 좋아해야 되는 것 아닌가? 그런데 지가 슬프다면서. (슬픈 것도) 위력에 의한 건가"라면서 "김지은 씨가 어떻게 보면 한 가정을 파탄을 낸 것"이라고 했다.

두 사람의 발언 논란이 확산하자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같은 날 페이스북에 박 아나운서가 출연한 TBS를 '지뢰밭'이라고 표현했고 이 작가가 방송한 YTN을 향해 "다 저런 애들로 채워져 있느냐"고 반문했다. 이어 "이 고상하고 고결한 입에서 욕이 튀어나오려고 한다. 이 친구도 마이크 내려놓아야겠다. 사회적 흉기다"라고 비난했다.

진 전 교수와 더불어 누리꾼들도 불편한 심기를 내비쳤다. "2차 가해 발언이다" "바로 방송에서 하차시켜야 한다"는 것이 주 내용이었다. YTN과 TBS 홈페이지에선 이들의 하차를 요구하는 시청자 의견이 올라오고 있다.

tissue_hoon@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