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69798 1132020071561469798 01 0101001 6.1.15-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808648000 1594808775000

민주당, ‘피해여성’ 호칭 도마 …野 “의혹 인정하지 않겠다는 것”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쿠키뉴스] 유수환 기자 =민주당이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 성추행 사건의 고소인을 지칭해 유독 ‘피해 호소인’이라는 표현을 쓰고 있어 논란이 되고 있다. 야당은 피해 호소인이라는 표현은 명백한 2차 가해라면서 이를 비판하고 나섰다.

이해찬 대표는 1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이번 사건에 대해 “국민들에게 사과한다”며 “피해 호소인이 겪는 고통에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다.

유력 대권 주자인 이낙연 의원도 페이스북에 올린 사과 글에서 ‘피해 고소인’이란 표현을 사용했다.

민주당 여성 의원들은 전날 단체 입장문에서 ‘피해 호소 여성’으로, 서울시는 황인식 대변인이 이날 발표한 입장문에서 ‘피해 호소 직원’으로 지칭했다.

야권 등에선 민주당과 서울시의 이같은 표현은 부적절하다고 지적한다. 피해자라는 직접적 표현을 쓰지 않으며 박 전 시장에게 면죄부를 주는 것이 아니냐는 것이다.

미래통합당 김은혜 대변인은 논평에서 “민주당이 피해자를 피해자라 부르고 싶지 않아 집단 창작을 시작했다. 피해자를 피해자라 부르지 못하는 홍길동 당”이라며 “의혹을 인정하지 않겠다는 민주당의 우아한 2차 가해 돌림노래”라고 비난했다.

국민의당 안혜진 대변인도 “이 대표가 ‘피해당했다고 호소하고 있는 사람’ 정도의 의미를 담아 새로운 단어를 조합 생성시키면서까지 피해자라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는 마음을 은근슬쩍 내비쳤다”고 지적했다.

정의당 조혜민 대변인은 “피해자가 직접 기자회견을 통해 피해 사실을 알렸다는 점을 주목해볼 때 피해자로 명명하는 것이 적절하다”며 정정을 요구했다.

shwan9@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