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68758 0032020071561468758 04 0401001 6.1.15-RELEASE 3 연합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804808000 1594804813000

러시아 코로나 신규확진 하락세 6천명대서 정체…"벌써 20일째"

글자크기

누적 확진자 74만명 넘어…입국자 2주격리 '음성 증명서'로 대체

(모스크바=연합뉴스) 유철종 특파원 = 15일(현지시간) 러시아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하루 신규확진자가 20일째 6천명대를 유지했다.

누적 확진자는 74만명을 넘어 세계 4위 규모다.

러시아 정부의 코로나19 유입·확산방지 대책본부는 이날 "지난 하루 동안 모스크바를 포함한 전국 85개 지역에서 6천422명이 새로 감염돼 누적 확진자가 74만6천369명으로 늘었다"고 밝혔다.

5월 초순 한때 1만1천명을 넘어 정점을 찍었던 하루 신규 확진자는 이후 점진적 하락세로 돌아서 지난달 26일 6천명대(6천800명)로 내려왔다.

그러나 아직 6천명대 이하로의 추가 감소세로 이어지지는 않고 있다.

연합뉴스

러시아 코로나19 치료 병원 모습 [타스=연합뉴스 자료사진]



이날 수도 모스크바에서는 628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와 누적 확진자가 23만1천270명으로 집계됐다.

전국의 코로나19 사망자는 하루 동안 156명이 늘어 모두 1만1천770명으로 증가했다.

대책본부에 따르면 지난 하루 동안 1만424명이 퇴원하면서 지금까지 모두 52만3천249명이 완치됐다. 완치율은 70%를 넘었다.

코로나19 대규모 확산 상황이 여전한 가운데 각 지역 정부들은 방역 제한 조치들을 단계적으로 해제해 나가고 있어 감염병 재확산 우려도 남아있다.

러시아 정부는 이날부터 그동안 3개월 이상 중단했던 국제선 정기 항공편 운항 재개 논의에 들어간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보건당국은 영국, 독일, 이탈리아, 폴란드 등 9개 유럽 국가와 중국, 베트남, 몽골, 스리랑카 등을 포함한 13개 국가를 1단계 항공편 재개 후보국으로 지정했다고 현지 언론은 소개했다.

한국은 포함되지 않았다.

러시아는 후보 국가들과의 협상을 통해 상호주의에 근거해 항공편 운항을 재개한다는 방침이다.

러시아는 자국 내에서 코로나19가 급속히 확산하던 지난 3월 27일부터 모든 국제선 정기 항공편 및 전세기 운항을 중단한 바 있다.

국제선 항공편 운항 재개 계획과 관련, 러시아 보건당국은 모든 입국자에 대해 시행해오던 2주간의 의무 격리 조치를 15일부터 해제하고, 대신 코로나19 유전자증폭 진단검사(PCR 검사) 음성 증명서 제출로 대체했다.

cjyou@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