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68686 0042020071561468686 01 0101001 6.1.15-RELEASE 4 YTN 0 true true false false 1594803993000 1594804578000

이해찬 뒤늦게 "통절한 사과"...통합당 "영혼 없는 반성"

글자크기

이해찬 "통절한 사과"…비판 커지자 뒤늦게 사과

"행정 공백에 책임 통감…피해 호소인에 위로"

주호영 "들끓는 여론에 떠밀려 영혼 없는 반성"

[앵커]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에 대해 직접 사과하며 여론 진화에 나섰습니다.

미래통합당은 영혼 없는 반성이라고 비판하며 민주당은 보궐 선거에 후보를 내서는 안 된다고 목소리를 높였습니다.

국회 취재기자 연결해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김주영 기자!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직접 사과에 나섰군요.

[기자]
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고 박원순 시장 성추행 의혹에 대한 비판 여론이 커지자 뒤늦게 직접 고개를 숙였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 오전 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통절한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말했습니다.

또 국민께 큰 실망을 드리고 행정 공백이 발생한 데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며, 피해 호소인이 겪은 고통에 위로 말씀을 드린다고 언급했습니다.

이 대표의 발언, 직접 들어보시겠습니다.

[이해찬 / 더불어민주당 대표 : 피해 호소인께서 겪으시는 고통에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이런 상황에 대해 민주당 대표로서 다시 한 번 통절한 사과의 말씀을 드립니다.]

다만 이 대표는 고인의 부재로 인해 현실적으로 당 차원의 진상조사는 어렵다며 서울시에서 사건 경위를 철저히 밝혀달라고 말했습니다.

공식사과를 하긴 했지만 이 대표는 한편으로는 고인에 대한 근거 없는 비난을 멈추고 정쟁과 여론몰이 수단으로 활용하지 말아 달라고도 촉구했는데요.

앞서 이 대표는 지난 13일 강훈식 수석대변인을 통해 사과했지만, 진정성 없는 대리 사과라는 지적이 나오며 비판이 수그러들지 않자 직접 진화에 나선 것으로 보입니다.

당 대표에 도전하는 이낙연 의원도 뒤늦게 사과의 뜻을 나타냈습니다.

SNS를 통해 피해 고소인과 국민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며 사건의 진상이 규명되길 바란다고 밝혔습니다.

관련된 모든 기관과 개인이 진상 규명에 협력해야 할 것이라며 당도 최대한 협력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앵커]
통합당에서는 의혹의 진상 규명을 요구하고 있지 않습니까. 통합당 분위기도 전해주시죠.

[기자]
통합당은 이해찬 대표의 뒤늦은 사과는 여론에 등 떠밀린 사과라며 진상규명 방침을 강조하고 있습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오늘 당 의원총회에서 이 대표가 들끓는 여론에 못 견뎌서 영혼 없이 반성한 것 같다고 지적했습니다.

이어 서울시장과 부산시장 재보궐 선거에 민주당은 후보를 내서는 안 된다고 비판했습니다.

민주당은 당헌에 당 소속 선출직이 부정부패 등 중대 잘못으로 열리는 재보궐에는 후보자 추천하지 않도록 하고 있는데, 민주당 안에서 당헌을 개정해 후보를 내야 한다는 목소리가 나오면서 이를 정면으로 비판한 겁니다.

주 원내대표는 이게 반성하는 당의 태도냐며 한심하다고 말했는데요.

민주당이 서울시에 진상규명 역할을 넘긴 것도 고양이에게 생선가게 맡기는 것과 다를 바 없다며, 검찰이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습니다.

[주호영 / 미래통합당 원내대표 : 서울시장 중심의 정무라인이나 비서실이 은폐라든지 방조한 그런 제보들이 있는 상황에서 서울시가 조사를 맡는 것은 적절치 않다. 오히려 서울시는 수사나 조사의 대상이다 이렇게 보고 있습니다.]

앞서 통합당은 청문회 추진 의지를 밝히기도 했는데요.

오늘은 경찰청을 항의방문 할 계획이었지만, 신임 경찰청장 인사청문회를 앞두고 있다는 점 등을 고려해 기자회견으로 대체했습니다.

통합당 행정안전위원회 소속 의원들은 고소 사실이 사전에 유출된 경위에 대해 경찰이 국민 앞에 소상히 밝히라고 강조했습니다.

또 경찰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에 박 시장 의혹 관련 경찰 관계자 출석이 민주당이 협조하지 않아 무산됐다며 정부 여당은 의혹 해소에 적극 나서라고 지적했습니다.

지금까지 국회에서 YTN 김주영입니다.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이 시각 코로나19 확진자 현황을 확인하세요.
▶ 대한민국 대표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