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68132 0022020071561468132 01 0101001 6.1.14-RELEASE 2 중앙일보 56680987 false true false false 1594803210000 1594803274000

태영호 "백선엽에 입장 없는 청와대…김정은은 '6·25 전쟁영웅' 국장"

글자크기
중앙일보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 중앙포토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래통합당 태영호 의원이 고(故) 백선엽 장군의 현충원 안장을 둘러싼 논란에 대해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이 우리의 이러한 현실을 보며 비소(誹笑)를 머금지 않을까"라고 꼬집었다.

태 의원은 15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나라를 위해 목숨 바친 전쟁 영웅을 모실 장소를 두고 다투는 이 나라에서 앞으로 백 장군과 같은 참 군인이 몇 명이나 나올 수 있을까"라며 "지난 5일 동안 벌어지고 있는 행태들을 보면 안타깝다 못해 참담한 심정"이라고 했다.

이어 태 의원은 '6·25 전쟁영웅'을 대하는 청와대와 북한의 모습을 비교했다. 그는 "전쟁 영웅을 어떻게 예우하는가를 보면 그 나라 국민들의 의지와 미래가 보인다"며 "나라의 자유를 지켜낸 영웅에 대해 청와대나 여당의 아무런 입장 표명이 없다"고 말했다.

태 의원은 "북한 김 위원장은 '6·25 전쟁영웅' 이을설이 사망했을 때 국장(國葬)으로 치르면서 영구를 장갑차에 실어 평양시를 돌게 하고 김 위원장이 직접 안장터까지 따라갔다. 전쟁이 다시 일어나면 '조국해방 전쟁 영웅들의 위훈을 본받아 조국을 반드시 통일해야 한다'고 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그러면서 "우리 대통령은 '남북 사이에 체제 경쟁은 끝났다'고 했으나 북한은 핵무기에 의거해 체제 경쟁에서 이기려 하고 있다"며 "북한은 대북 전단을 빌미 삼아 세계 면전에서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했는데도 우리 정부가 북한 눈치를 살피고 있으니 다른 나라들도 북한을 비난하지 못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태 의원은 또 "백 장군이 지켜낸 자유를 누리고 있는 사람들이 그를 친일파라고 폄훼하고, 우리 민족 (북한을) 향해 총을 쏜 사람이 어떻게 현충원에 묻히느냐고 한다"며 "이쯤 되니 누가 전쟁을 일으켰고, 누가 누구를 향해 총을 쐈는지 헷갈릴 지경"이라고도 했다. 노영희 변호사의 발언을 지적한 것으로 보인다. 노 변호사는 13일 MBM뉴스와이드에서 "우리 민족인 북한을 향해 총을 쏴서 이긴 공로가 인정된다고 해서 현충원에 묻히느냐"고 했다.

그는 "지금 백선엽 장군과 함께 대한민국의 자유를 위해 싸웠던 노병들이 자신이 지켜낸 오늘에 대한 자긍심을 잃어가고 있다"며 "백선엽 장군에 대한 폄훼 분위기가 우리 군의 사기 저하로 이어지지 않을지 걱정이다"고 말했다.

중앙일보

사진 태영호 의원 페이스북


홍수민 기자 sumin@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