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66924 1132020071561466924 02 0201001 6.1.14-RELEASE 113 쿠키뉴스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800842000 1594800969000

‘판도라의 상자’ 된 박원순 아이폰…성추행 의혹·피소 인지 정황 나올까

글자크기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위패가 13일 오전 서울시청에서 영결식을 마친 뒤 청사를 나서고 있다. / 연합뉴스
[쿠키뉴스] 이소연 기자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의 휴대전화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이 진행된다. 고 박 시장의 휴대전화에는 성추행 의혹과 피소 인지 정황 등에 대한 진상이 담겨있을 것으로 추정되고 있다.

15일 경찰에 따르면 경찰청 디지털포렌식센터는 서울지방경찰청으로부터 고 박 시장의 휴대전화를 받는 즉시 분석 작업에 돌입할 방침이다.

경찰은 지난 10일 오전 0시 고 박 시장의 시신과 함께 그의 휴대전화 1대를 발견했다. 휴대전화는 지난해 11월 국내에 출시된 아이폰XS로 전해졌다.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3일 서울 은평구 한국여성의전화 교육관에서 열린 '서울시장에 의한 위력 성추행 사건 기자회견'에서 김재련 법무법인 온-세상 대표변호사가 박원순 시장이 고소인에게 보낸 것이라며 비밀대화방 초대문자를 공개하고 있다 / 연합뉴스
고 박 시장의 휴대전화 비밀번호가 해제되면 카카오톡와 텔레그램 메시지, 통화 내역, 인터넷 검색 기록, 다이어리 일정, 다운로드 문서 내역 등을 살펴볼 수 있다.

고 박 시장을 성추행 혐의로 고소한 전직 비서 A씨 측은 지난 13일 기자회견을 열고 “고 박 시장이 A씨에게 텔레그램 메신저로 부적절한 내용과 사진을 전송했다”는 취지로 이야기했다. 고 박 시장이 A씨를 텔레그램 비밀대화에 초대했다는 내용도 증거로 공개됐다. 비서 업무를 맡고 있지 않은 시기였기에 비밀대화에 초대할 이유가 없다는 주장이다.

쿠키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5일 법치주의 바로 세우기 행동연대 이종배 대표가 고 박원순 서울시장의 사건과 관련해 고소사실을 유출한 청와대와 경찰 관계자를 공무상비밀누설죄 등으로 검찰에 고발한다며 서울 대검찰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고 박 시장이 누구로부터 피소 정황을 들었는지도 쟁점이다. A씨는 지난 8일 경찰에 고소장을 제출했다. 고소장을 제출한 직후부터 경찰 조사를 시작, 이튿날인 9일 새벽까지 진행됐다. 고 박 시장은 지난 9일 오전 예정된 일정을 모두 취소하고 종적을 감췄다. 이후 지난 10일 오전 0시 서울 성북구 북악산 성곽길 인근에서 숨진 채 발견됐다. 일각에서는 누군가 고 박 시장에게 피소 사실을 알려줘 극단적 선택을 한 것 아니냐는 의혹을 제기했다. A씨 측은 증거인멸 방지를 위해 경찰에 철저한 보안 유지를 부탁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시민단체 등은 고 박 시장의 피소 사실을 파악하고 있던 청와대와 경찰에서 수사 정보가 유출됐다는 주장을 내놨다. 법치주의바로세우기행동연대(법세련)는 “고 박 시장이 성범죄 혐의로 피소된 사실을 알았다고 볼 수밖에 없다. 피소 사실은 당시 경찰·청와대밖에 알 수 없어 이들이 전달한 게 명백하다”며 청와대와 경찰을 고발했다.

보수 성향 변호사 단체인 ‘한반도 인권과 통일을 위한 변호사모임’도 “경찰·청와대 내의 고소 사실 유출자를 공무상 비밀누설, 인적사항 공개금지 위반 등의 혐의로 고발한다”며 “검찰은 이 사건에 대해 엄정히 수사하라”고 강조했다.

다만 경찰과 청와대는 유출 의혹에 대해 모두 선을 그었다. 경찰 측은 “규정에 따라 고 박 시장의 피소 사실을 청와대에 보고했을 뿐”이라고 이야기했다. 청와대 또한 “피소와 관련된 내용을 고 박 시장 측에 전달한 바 없다”고 강조했다.

soyeon@kukinews.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