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61159 0352020071561461159 01 0103001 6.1.15-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792034000 1594792514000

이낙연 “피해 고소인과 국민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

글자크기
한겨레

더불어민주당 대표 경선에 출마한 이낙연 의원이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 빈소로 들어가고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이낙연 의원이 15일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 등과 관련해 “피해 고소인과 국민 여러분께 머리 숙여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이 의원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에서 “피해를 호소하시는 고소인의 말씀을, 특히 피해를 하소연해도 아무도 들어주지 않았다는 절규를 아프게 받아들인다”며 “국민께서 느끼시는 실망과 분노에 공감한다”고 밝혔다.

그는 “처절하게 성찰하겠다. 더불어민주당과 제가 할 일을 마땅히 하겠다”며 “먼저 피해 고소인의 보호에 최선을 다하겠다. 고소인과 가족의 안전이 지켜지고 일상이 회복되도록, 경찰과 서울시 등이 책임 있게 대처해주기 바란다. 민주당도 역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진상규명도 강조했다. 이 의원은 “특히 사건의 진상이 규명되기를 바란다”며 “관련되는 모든 기관과 개인이 진상규명에 협력해야 한다. 민주당도 최대한 협력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확실한 방지 대책을 세워 이행하겠다. 권력 앞에 피해가 있어도 보호받지 못하는 사람이 없도록 하겠다”며 “우리 사회의 여성 억압구조를 해체하는 데 모든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날 입장 표명은 이해찬 대표가 오전 공개 사과하는 등 당의 대응 기조가 정리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김원철 기자 wonchul@hani.co.kr

▶더불어 행복한 세상을 만드는 언론, 한겨레 구독하세요!
▶네이버 뉴스판 한겨레21 구독▶2005년 이전 <한겨레> 기사 보기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