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59755 0372020071561459755 08 0801001 6.1.15-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790584000 1596703201000

이통사, 3년 간 5G 인프라에 26조 쏟아 붓는다

글자크기

-2022년까지 24조5000억원~25조7000억원 투자

-5G 전국망 구축에도 총력…올해 서울, 내년 85개 주요 행정동 중심

헤럴드경제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이 15일 정부서울청사 브리핑실에서 정부 합동으로 디지털 뉴딜 주요 내용을 발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박세정 기자]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SK브로드밴드가 오는 2022년까지 5세대(5G) 유·무선 인프라에 25조7000억원을 집중 투자한다. 다중 시설·공공 인프라 등을 중심으로 5G 전국망 구축에도 속도를 낸다.

최기영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장관은 1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박정호 SK텔레콤 사장, 구현모 KT사장, 하현회 LG유플러스 부회장과 긴급 간담회를 가졌다.

이번 간담회는 ‘한국판 뉴딜 종합계획’을 발표한 후 가진 첫 회동이다. ‘한국판 뉴딜’의 한 축인 ‘디지털 뉴딜’을 지원하기 위한 5G 이동통신 기반 ‘데이터 고속도로’ 구축방안을 집중 논의했다.

우선 통신 4사(이통3사와 SK브로드밴드)는 5G 이동통신 인프라 조기구축을 위해 오는 향후 3년간통신인프라 등에 약 24조5000억원~25조7000억원(잠정)을 투자하기로 했다.

이와함께 빠르면 2022년 상반기까지 85개시 행정동·주요 읍면 중심부, 다중이용시설·공공인프라 등에 5G 이동통신 전국망을 구축하도록 최대한 노력할 계획이다.

세부적으로 올해는 서울과 6대 광역시를 중심으로 ▷다중이용시설 2000여개 ▷수도권 2·9호선 등과 비수도권 지하철 ▷고속도로 주요 32개 구간 등에 중점 구축한다.

내년에는 전국 85개시 주요 행정동을 중심으로 ▷다중이용시설 4000여개(누적) ▷지하철 및 KTX&sdot;SRT 전체 철도역사 ▷약 20여개 고속도로 등에 5G 인프라를 구축한다.

2022년은 85개시 행정동·주요 읍면 중심부를 중심으로 ▷중소다중이용시설 ▷ITX 새마을호 등 철도역사 ▷전체 고속도로 등까지 구축한다.

정부도 통신사의 투자확대 노력을 지원하기 위해 투자 세액공제, 기지국 등록면허세 감면 등 인센티브 지원 노력을 지속하기로 했다. 아울러 5G 단독모드(SA), 28㎓에 투자를 확대해 초고속, 초지연성이 구현될 수 있도록 이통사에 노력을 당부했다.

최 장관은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가 불러올 경제·사회적 결과는 심각한 상황으로, 효과적으로 대처하지 않는다면 오랫동안 흔적을 날길 것”이라며 “코로나19로 경제구조와 삶의 방식이 변화하는 격동의 시기에 민·관이 협력해 5G 이동통신이 새로운 돌파구와 접근법을 제시하는 인프라가 되도록 더욱 노력해 나갈 것”이라고 의지를 밝혔다.

sjpark@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