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55199 0432020071561455199 01 0101001 6.1.15-RELEASE 43 SBS 0 true true true false 1594781050000 1594781190000

[영상] 이해찬 마침내 직접 사과 "피해 호소인 고통에 깊은 위로"

글자크기
더불어민주당 이해찬 대표가 고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 등에 대해 직접 사과했습니다.

이 대표는 오늘(15일) 최고위원회의에서 국민에게 큰 실망을 드리고 행정 공백이 발생한 것에 대해 책임을 통감한다며 "피해 호소인이 겪는 고통에 깊은 위로의 말씀을 드리며 이런 상황에 대해 민주당 대표로 다시 한번 통절한 사과를 말씀드린다"고 밝혔습니다.

이 대표는 또 "이 사안도 마찬가지로 피해자 입장에서 진상을 규명하는 게 당연하지만 당으로서는 아시다시피 고인의 부재로 인해 현실적으로 진상조사가 어렵다는 점 이해해달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피해 호소인의 뜻에 따라 서울시가 사건 경위를 철저하게 밝혀주시길 바란다"고 말했습니다.

이 대표는 "피해 호소인에 대한 근거 없는 비난을 멈추고 당사자의 고통을 정쟁과 여론몰이의 수단으로 활용하지 않을 것을 다시 한번 간곡히 부탁드린다"고 덧붙였습니다.

앞서 이 대표는 지난 13일 당 고위전략회의 후 박 전 시장 문제와 관련, 강훈식 대변인을 통해 "예기치 못한 일로 시정 공백이 생긴 것에 책임을 통감한다. 피해 호소 여성의 아픔에 위로를 표한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그러나 강 대변인이 사과 메시지를 대신 전하면서 대리·대독 사과라는 비판이 나왔습니다.

(구성 : 신정은, 촬영 : 하륭, 편집 : 박승연)
신정은 기자(silver@sbs.co.kr)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