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54423 0112020071561454423 04 0401001 6.1.14-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4780153000 1594785612000

바이든 "청정에너지에 2400조 투자"…기후협약 복귀 공약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황시영 기자]
머니투데이

(윌밍턴 AFP=뉴스1) 우동명 기자 = 조 바이든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가 14일(현지시간) 델라웨어주 윌밍턴 체이스 센터에서 기후 변화에 대처하고 경제적 기회를 창출하기 위해 4년간 2조 달러를 청정에너지 인프라에 투자하겠다는 에너지 공약을 밝히고 있다.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미국 민주당 대선후보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14일(현지시간) 자신이 대통령이 되면 기후변화 대처를 위해 4년간 2조달러(약 2401조원)를 청정에너지 인프라에 투자하겠다고 밝혔다.

AP통신, AFP통신 등에 따르면 바이든 전 부통령은 이날 델라웨어에서 열린 선거운동 연설에서 에너지 공약을 공개하고 교통, 전기, 건축 등 분야에서 청정에너지 사용을 늘리겠다고 말했다.

또 당선 즉시 트럼프 대통령이 2017년 탈퇴한 파리기후변화협약에 다시 가입하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2050년까지 탄소 배출량을 '순 제로(0)'에 도달하도록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아울러 2035년까지 발전소에서 나오는 탄소 배출을 중단하는 것을 목표로 정책을 펼치고 청정에너지 사용을 촉진한다. 미국내 400만개 이상 빌딩이 에너지 비용 절감을 위한 개선을 추진하고 이 과정에서 100만개 이상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이라고도 언급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향후 10년 동안 겪어야 할 도전과제 가운데 기후 위기보다 더한 것은 없다"면서 이는 "건강과 생존에 대한 실존적인 위협"이라고 말했다.

그는 기후 변화 위기를 부정하면서 과소평가해온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을 겨냥, "트럼프가 기후 변화에 대해 생각할 때 동원할 수 있는 유일한 단어는 '거짓'(hoax)뿐"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내가 기후 변화에 대해 생각할 때 떠오르는 단어는 '일자리'"라며 일자리 창출 효과를 강조했다.

바이든 전 부통령은 또 '환경 정의' 문제와 관련, 빈곤층과 취약계층, 특히 흑인과 원주민 등 유색 인종 공동체가 기업들의 환경 파괴와 오염으로 피해를 봤다면서 가난한 지역사회가 청정에너지 및 인프라 투자에서 40%의 혜택을 받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인터넷 매체 악시오스에 따르면 바이든은 당선되면 취임 첫날, 파리 기후변화협약 재가입 및 코로나19 대응에 대한 새로운 국제적 공조를 발표할 예정이다.

트럼프의 재임이 국제적 동맹으로부터 발을 빼는 ‘미국 우선주의’ 시대의 시작을 알렸다면 바이든의 재임은 그 정반대가 될 것이라는 게 바이든팀의 설명이다.

바이든 전 부통령의 안보보좌관 출신 콜린 칼은 "바이든이 당선된다면 지구 온난화에 맞서기 위해 파리 기후변화 협약에 재가입하는 것과 함께 코로나19에 대한 우리의 접근법 및 이와 결부된 경제 위기가 국제적으로 조율되고 있다는 점을 첫날 분명히 하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황시영 기자 apple1@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