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53929 0242020071561453929 01 0102001 6.1.14-RELEASE 24 이데일리 56652691 false true false false 1594779568000 1594779587000

태영호 "백선엽 현충원 안장 논란? 北 김정은이 비웃을 듯"

글자크기
이데일리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이재길 기자] 탈북민 출신인 태영호 미래통합당 의원은 고 백선엽 장군의 현충원 안장을 놓고 논란이 일었던 데 대해 “김정은이 비소를 머금지 않을까”라고 비판했다.

태 의원은 15일 페이스북에서 “대한민국 자유를 위해 싸운 6·25 전쟁 영웅이자 한국 최초 4성 장군을 어떻게 예우하는지 지난 5일 동안 이 나라에서 벌어지는 행태들을 보면서 안타깝다 못해 참담한 심정”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나라의 자유를 지켜낸 영웅에 대해 청와대와 여당이 아무런 입장 표명이 없다. 그것도 모자라 그가 지켜낸 자유를 누리는 사람들이 장군을 친일파라고 폄훼하더니, 우리 민족을 향해 총을 쏜 사람이 어떻게 현충원에 묻히느냐고 한다”며 “이쯤 되니 누가 전쟁을 일으켰고, 누가 누구를 향해 총을 쐈는지 헷갈릴 지경”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이제는 전쟁영웅이 안장될 곳을 놓고 다투고 있다. 전쟁 영웅을 어떻게 예우하는가를 보면 자기 체제를 수호하려는 그 나라 국민들의 의지와 미래가 보인다”고 질책했다.

태 의원은 북한에서 김일성 전 주석과 빨치산 활동을 함께 한 이을설을 거론하며 “‘항일 빨치산 노병, 6·25전쟁 영웅’인 이을설이 사망했을 때 국장으로 치르면서 영구를 장갑차에 실어 평양시를 돌게 하고, 김정은이 직접 안장터까지 따라갔다”고 설명했다.

그는 “백 장군과 함께 대한민국의 자유를 위해 싸웠던 노병들이 자신이 지켜낸 오늘에 대한 자긍심을 잃어가고 있다. 백 장군에 대한 폄훼 분위기가 우리 군의 사기와 정신전력의 저하로 이어지지 않을지 걱정”이라고 우려했다.

그러면서 “한반도의 평화를 위해서는 ‘전쟁이 일어나거든 내가 앞장설 것이다. 내가 후퇴하거든 나를 쏘라’고 병사들에게 가르칠 분들이 군에 많아져야 한다”며 “나라를 위해 목숨 바친 전쟁영웅을 모실 장소를 두고 다투는 이 나라에서 앞으로 백선엽 장군과 같은 참 군인이 몇 명이나 나올 수 있을까? 우리의 이러한 현실을 보며 김정은은 어떤 생각을 할까”라고 덧붙였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