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51347 0912020071561451347 08 0801001 6.1.14-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true false 1594776413000 1594776451000

LG헬로비전, 서울재활병원에 의료용 마스크 1만 장 전달

글자크기
더팩트

LG헬로비전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돕기 위해 서울재활병원에 마스크 1만 장을 전달한다. /LG헬로비전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마스크 보급 통한 방역 지원뿐 아니라 지역채널 활용한 후원도 적극 지원

[더팩트│최수진 기자] LG헬로비전이 서울재활병원에 마스크 1만 장을 전달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방역을 돕고, 지역채널 방송을 통해 모금도 지원한다고 15일 밝혔다. 이를 위해 LG헬로비전은 지난 14일 서울시 은평구에 위치한 서울재활병원에서 기증식을 열었다. 행사에는 윤용 LG헬로비전 CRO 전무, 이지선 서울재활병원 병원장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재활병원은 코로나19 방역이 특히 중요한 의료기관 중 하나다. 환자 수 대비 병원 수가 적어 확진자 발생으로 폐쇄하게 되면 지역 의료망을 안정적으로 유지하기 어렵다. 특히 서울재활병원은 장애인 비중이 80%에 달하는 전문병원으로, 폐쇄 시 지역 장애 아동과 청소년 대상 재활 치료에 큰 타격을 주게 된다. 지난 2월 확진자가 발생해 2주간 문을 닫게 되면서 운영상의 어려움도 함께 겪고 있다.

이번 지원은 지역채널을 통해 지역의 이슈를 보도하고, 실제 지원까지 이어가며 종합적 문제 해결을 돕는 ‘솔루션 저널리즘’ 사례다. 지난달 코로나19 사태 이후 지역 재활병원이 겪고 있는 어려움을 조명한 바 있다. 이에 그치지 않고, 마스크를 전달해 방역을 지원하고 지역채널 자막 광고를 통해 후원을 안내하며 힘을 보태기로 했다.

이지선 서울재활병원 병원장은 "재활 치료 특성상 환자와 의료진이 밀접하게 접촉해야 하는데, 장애인들은 일반인들보다 감염 위험에 취약하다"며 "이렇게 꼭 필요한 선물을 주셔서 감사하다"라고 말했다.

윤용 LG헬로비전 CRO 전무는 "지역채널을 통해 재활병원의 상황을 조명하고 실제 지원까지 이어갈 수 있게 돼 뜻깊게 생각한다"라며 "준비한 마스크가 지역 재활병원 내 코로나19 예방에 작은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한편, LG헬로비전과 임직원들은 지역 취약계층의 코로나19 극복을 위해 다양한 지원을 이어왔다. 지난 3월부터 지역 내 거주 장애인, 독거 어르신, 외국인 노동자 등을 대상으로 마스크, 손 소독제를 비롯한 위생용품을 전달한 바 있다.

jinny0618@tf.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