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50990 0012020071561450990 02 0201001 6.1.15-RELEASE 1 경향신문 0 false true true false 1594775940000 1594776134000

[속보]인천, ‘수돗물 유충’ 신고 5일 지나서야 시장참석 회의·공개

글자크기
[경향신문]
지난해 ‘붉은 수돗물’ 사태에 이어 1년여만에 인천에서 수돗물 유충까지 나오자 인천시의 수돗물 관리체계에 대한 비난 여론이 높아지고 있다.

경향신문

서구 지역 맘카페에 올라온 샤워기 필터 속 유충 모습. |연합뉴스


15일 인천시에 따르면 수돗물에서 유충이 발생했다는 민원은 지난 9일 서구 왕길동 모 빌라에서 처음 접수된 뒤 23건(14일 낮 12시 기준)의 신고가 접수됐다.

주민들은 수도꼭지나 샤워기 필터에서 유충이 기어가는 사진과 영상을 맘카페에 올리며 불안감을 호소했다.

인천시 상수도사업본부는 그러나 유충 발생 사실을 공개하지 않고 쉬쉬하다가 발생 5일만인 14일 오전 뒤늦게 대응 상황을 공개했다.

박남춘 인천시장조차도 취재가 시작된 이후인 13일 늦은 오후에야 상수도사업본부로부터 유충 발생 사실을 처음으로 보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 때문에 시장이 참석하는 긴급상황 점검 회의도 민원 신고 접수 5일만인 14일 처음 이뤄졌다.

인천환경운동연합은 15일 성명에서 “작년에 마련한 대응책이 현재 유충검출 사건에 직면해 적절히 작동하는지 의구심이 든다”며 “이처럼 기막힌 사고가 왜 연달아 일어나는지 상수도본부 조직과 시스템을 면밀히 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위생적 처리가 핵심인 수돗물에서 유충이 검출된다는 것은 미생물 오염이 일어났다는 것이며 그 차제로 심리적 충격이 큰 사안”이라며 “시민 눈높이에서 원인 추적 과정을 투명하게 공개해 시민 불안을 해소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인천시 관계자는 “유충 발생 가정이 처음에는 10가구 이하이고 수질검사도 적합 판정으로 나와 유충 발생 사실을 적극적으로 알려야 한다고 판단하지 못했다”며 “수돗물 유충 때문에 피해를 보는 가정이 발생하지 않도록 대응 체제를 더욱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경태영 기자 kyeong@kyunghyang.com

▶ 장도리 | 그림마당 보기
▶ 경향 유튜브 구독▶ 경향 페이스북 구독

©경향신문(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