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50197 0182020071561450197 06 0602001 6.1.15-RELEASE 18 매일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4774923000 1594775050000 related

‘저녁 같이 드실래요’ 송승헌♥서지혜, 프러포즈→영원한 사랑 약속했다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 손진아 기자

‘저녁 같이 드실래요’ 송승헌, 서지혜가 영원한 사랑을 약속했다.

14일 오후 방송된 MBC 월화미니시리즈 ‘저녁 같이 드실래요’(이하 ‘저같드’) 최종회에서는 서지혜(우도희 역)가 송승헌(김해경 역)의 프러포즈를 받아들이며 달콤한 로맨스의 마지막을 장식하는 장면이 그려졌다. 사업 파트너로 함께 하게 된 이지훈(정재혁 역)과 손나은(진노을 역)은 자신의 행복을 찾아 나서기 시작했고, 오랜 기다림 끝에 재회한 예지원(남아영 역)과 박호산(키에누 역) 또한 미래를 약속하며 사랑과 희망으로 가득한 스토리를 완성했다.

김해경(송승헌 분)은 우도희(서지혜 분)의 어머니 전성자(윤복인 분)를 찾아가 교제 사실을 밝혔지만, 전성자는 앞선 연애에서 전 연인들에게 매몰차게 차였던 도희의 과거를 낱낱이 알고 있는 해경을 탐탁지 않게 생각했다. 그러나 우도희는 “알고 모르고보다 중요한 건, 그럼에도 불구하고 같이 있고 싶은 게 제일 중요한 거지”라고 토로, 자신의 마음에 대한 확신을 가지며 달콤한 사랑을 이어나갔다.

매일경제

‘저녁 같이 드실래요’ 송승헌, 서지혜가 영원한 사랑을 약속했다. 사진=저녁 같이 드실래요 캡처


어느덧 1년이라는 시간이 흘러 모두가 조금씩 변화를 맞이하기 시작, 특히 김해경은 오랜 노력을 쏟아부은 듯 전성자와 한결 가까워진 모습을 보였다. 단둘이 단란하게 식사를 하는가 하면, 결혼 제안을 승낙하지 않는 우도희에 대한 고민을 털어놓은 것. 전성자는 “(도희는) 뭘 잘났다고 튕겨 튕기길”이라며 교제를 반대하던 과거와는 확연히 달라진 태도를 보여 그 사이 한층 더 단단해진 ‘해경-도희 커플’의 관계를 보여줬다

새로운 콘텐츠 제작에 나선 진노을(손나은 분)은 치료를 마치고 돌아온 정재혁(이지훈 분)에게 동업을 제안, 두 사람 모두 과거의 아픔에서 벗어나 스스로의 행복을 위한 발돋움을 시작하는 장면이 전파를 타 안방극장에 흐뭇한 미소를 선사했다.

또한 예전처럼 편의점 앞에 앉아 있는 키에누(박호산 분)를 만난 김해경과 우도희는 비밀리에 그와 남아영(예지원 분)을 레스토랑으로 초대해 두 사람의 재회를 이끌어냈다. 일 년의 기다림 끝에 만난 키에누와 남아영은 애틋한 눈빛을 주고 받으며 설렘 가득한 자리를 함께 했다. 곧이어 하얀 드레스와 양복차림으로 등장한 두 사람은 2NBOX의 직원들이 한자리에 모인 유쾌한 분위기 속에서 영원한 사랑을 약속하며 아름다운 결말을 맞이했다.

최종회 엔딩 장면 역시 달콤한 여운을 남기며 ‘엔딩 맛집 드라마’다운 명성을 다시 한 번 입증했다. 첫 만남의 순간처럼 ‘컵밥’을 함께 먹던 김해경은 우도희와의 추억을 회상하며 “내가 너한테 저녁 같이 먹자고 한 일이, 내가 살면서 가장 잘한 일인 것 같아”라고 진심을 전했고, “나랑 매일 저녁 같이 먹자. 이제 그만 넘어와”라며 프러포즈했다. 우도희 또한 같은 마음인 듯 그를 받아들여 두근거리는 설렘 가득한 엔딩을 장식했다.

‘저녁 같이 드실래요’는 한 치 앞을 예측할 수 없는 흥미진진한 스토리의 향연은 물론 배우들의 통통 튀는 케미스트리, 감각적인 연출과 아름다운 영상미의 시너지로 달콤한 한 끼 로맨틱 코미디의 정수를 보여줬다. 특히 각자의 거듭된 시련을 극복해나가며 완벽하지 않은 개개인이 서로를 치유해나가는 과정을 그리며 매회 시청자들에게 따스한 사랑과 힐링의 메시지를 전달했다. jinaaa@mkculture.com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