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49329 0362020071561449329 01 0101001 6.1.15-RELEASE 36 한국일보 0 false true true false 1594773780000 1594774170000

노영희 변호사 '백선엽 발언' 결국 사과..."다른 뜻 없었다"

글자크기
"악의적으로 분열과 갈등을 키우는 특정 언론은 유감"
한국일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최근 별세한 백선엽 장군을 두고 '우리 민족인 북한을 향해 총을 쐈다. 현충원에 묻히면 안 된다'는 취지로 발언했던 노영희 변호사가 결국 사과했다.

노 변호사는 15일 자신이 진행하는 YTN 라디오(94.5㎒) '노영희의 출발 새아침' 생방송 오프닝에서 "누가 될 수 있었던 발언"이라며 "지난 13일 모 방송에서 백선엽 장군의 안장과 관련해 했던 발언에 대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노 변호사는 "(TV) 화면상 백 장군이 동포들을 향해 총을 겨눈 것은 어쩔 수 없다, 그 비판은 어쩔 수 없이 받겠다, 이런 내용의 글이 화면상 게시가 된 상황에서 생방송 도중 발언이 섞이면서 본의 아니게 잘못된 발언이 보도됐다"고 해명했다.

그는 "1960년대에 태어나서 반공교육을 철저히 받고 자랐으며 늘 6ㆍ25 참전 용사나 호국영령에 대해 감사한 마음을 받고 살아왔던 제가 다른 뜻으로 발언을 한 것이 아니었고 당연히 다른 뜻을 가지고 있을 수도 없는 것"이라며 "다시 한번 6ㆍ25 참전용사나 호국영령분들, 그리고 군 장병에 대한 무한한 감사의 말씀 전한다"고 말했다.

이어 "취지를 분명히 알면서도 앞뒤 맥락 다 자르고 자극적인 특정 구절을 반복 노출시키며 확대 재생산해서 악의적으로 분열과 갈등 키우는 특정 언론들의 보도 방식에는 상당한 유감을 표한다"고 덧붙였다.

앞서 노 변호사는 지난 13일 MBN '뉴스와이드'에 패널로 출연해 백 장군의 현충원 안장 논란을 두고 "이해가 안 된다. 저분이 6·25 전쟁에서 우리 민족인 북한을 향해 총을 쏘아서 이긴 그 공로가 인정된다고 해서 현충원에 묻히냐"고 비판했다.


권영은 기자 you@hankookilbo.com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