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49138 0912020071561449138 06 0602001 6.1.15-RELEASE 91 더팩트 0 false true true false 1594773565000 1594773601000 related

김원희, 가족사 고백 "대소변 받고 목욕시키는 남동생 있어"

글자크기
더팩트

김원희가 방송 최초로 아픈 동생이 있다며 가족사를 털어놔 이목을 집중 시켰다. /MBN '모두의 강연, 가치 들어요'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치들어요'서 처음으로 가족사 공개하며 '눈물'

[더팩트|이진하 기자] 방송인 김원희가 30년 넘게 투병 생활을 하고 있는 남동생이 있다는 사실을 고백했다.

김원희는 14일 방송된 MBN '모두의 강연, 가치 들어요'(이하 '가치 들어요')의 진행자로 출연했다. 이날 패널로는 코미디언 정태호와 기업인 김창옥, 김경일 교수, 윤대현 교수가 자리했다. '가치 들어요'는 마음의 힐링과 지식을 함께 채울 수 있는 쌍방향 콜라보 강연쇼다.

이날 방송에서는 4남매를 키우는 싱글대디의 사연이 공개됐다. 사연자는 두 번의 결혼 실패 후 아이들을 혼자 키우고 있다며 "너무 사랑하는 아이들이지만 싱글파파로 키우기 벅찰 때가 있다"고 털어놨다.

이어 "둘째 딸이 2살 지능의 발달장애를 가졌는데 좀 더 성숙해지면 아빠인 제가 혼자 어떻게 키워야 할지 고민이 된다"며 "일도 육아도 모두 혼자서 완벽하게 해야 하는 제가 아빠로서 어떻게 하면 아이들을 잘 키울 수 있을지 고민된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김원희는 한 번도 공개하지 않았던 가족사를 고백했다. 그는 "사실 나도 동생이 오래 아팠다. 어릴 때 교통사고가 나서 뇌를 다쳤고 그 이후로 30년은 아픈 것 같다"고 전했다.

이어 "저는 형제, 자매 입장에서 봤을 때 과거에 (동생을) 감추고 싶었다"며 "우리 집이 딸 넷에 아들 하나다. 남동생이 태어났을 잔치를 열 정도로 귀한 존재였다. 나랑 가장 친했는데"라고 말하며 뇌를 다친 동생은 사고 이후 합병증이 찾아왔고 그때부터 투병생활을 이어오고 있다고 소개했다.

김원희는 "어릴 때 부모님이 여력이 있으니까 자식 다섯 명을 부모님이 다 키우셨다"며 "현재는 나이가 드셔서 기력도 없어지신 것 같다. 우리는 가족이 많기 때문에 형제들이 동생을 위해 각자 역할을 맡고 있다. 나는 동생의 목욕 담당"이라고 밝혔다.

그러나 성별이 다른 동생을 씻겨주는 것이 어렵다고 고충을 털어놨다. 그는 "동생이 아주 힘들었을 때 기저귀를 차고 다 닦아줘야 했다"며 "솔직히 하체를 닦을 때는 우리 가족들이 부끄럽다고 했다. 나는 내가 어릴 때 동생을 업고 다닌 이유가 있나 보다 '내가 이렇게 도와줄 수 있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김원희는 싱글파파를 향해 "어릴 때는 숨기고 싶었던 일이지만 지금은 누구에게 기도도 부탁하고 내 동생이라고 말한다"며 "조금만 아이들을 키워놓으면 가만히 있지 않고 아빠가 하시는 걸 보고 우리의 사랑이 필요하다는 것을 알고 도울 것이니 지금은 아빠가 힘을 내야 한다"고 응원의 말을 건넸다.

'가치 들어요' 진행자로 출연한 김원희는 1992년 MBC 21기 공채 탤런트로 데뷔해 영화와 드라마에서 종횡무진 활약하다 2000년도 각종 예능 프로그램 진행을 도맡아왔다. 현재는 EBS1 '돈이 되는 토크쇼-머니톡', TV조선 '식객 허영만의 백반기행'에 출연하고 있다.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