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48261 0432020071561448261 01 0101001 6.1.16-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94772209000 1594772290000

권인숙 "외부인사 참여 박원순 진상조사위 꾸려야"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더불어민주당 권인숙 의원은 15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 "여성가족부나 국가인권위원회 등 외부인들이 다 같이 참여해서 냉정하고 정확하게 문제들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권 의원은 이날 한 라디오 프로그램에 출연해 "피해자의 호소가 제대로 받아들여지지 않았던 과정이 있었다"며 이같이 말했습니다.

그는 "일차적 책임은 서울시에 있다"며 "진상조사위원회를 꾸려야 한다"고 주장했습니다.

고소인 측의 진상조사위 참여 여부에 대해서는 "그런 것도 고려할 수 있다"고 답했습니다.

여권서 연이어 불거진 성추문 파문과 관련해서는 "권력을 가진 고위층이 주변에 일하는 사람을 꼼짝 못 하게 하는 힘이 위력인데, 이것이 어떻게 작동하는지 사실 실감을 잘 못 하고 계신 것 같다"고 밝혔습니다.

부천 경찰서 성고문 사건의 당사자이기도 한 권 의원은 "우리 사회의 위계적인 조직문화에 남성주의적 질서와 오래된 성문화 등이 결합되고, 그런 의식들이 배어 나오고 있는 것이 현실"이라고 분석했습니다.

그러면서 "자꾸 회피하고 거부하려는 (권력자들의) 마음이 사실은 조직 내에서 굉장히 영향을 미치고 있다"며 "반성해야 할 지점"이라고 지적했습니다.

(사진=연합뉴스)
권태훈 기자(rhorse@sbs.co.kr)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