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47884 0022020071561447884 03 0301001 6.1.15-RELEASE 2 중앙일보 56656523 false true true false 1594771585000 1594771622000

6월 수출물가 두달째 상승…"반도체 회복세 주춤"

글자크기
중앙일보

지난달 1일 부산항 신선대부두에 컨테이너가 가득 쌓여 있다.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지난달 수출물가가 2개월 연속 오름세를 유지했다. 국제유가 상승에 따른 영향으로 보인다. 전월 대비로 수출물가가 2개월 이상 연속해서 오른 것은 지난해 2∼5월 이후 처음이다.

15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수출입물가지수 통계에 따르면 6월 수출 물가는 직전 달보다 0.3% 오르며 두 달째 상승했다. 작년 같은 달과 비교했을 때는 6.0% 하락하며 13개월 연속 하락세를 이어갔다.

환율 효과를 제거한 계약 통화 기준 수출물가는 전월 대비 1.6% 올랐고, 전년 동월 대비로는 8.5% 하락했다.

전월 대비 기준으로 원/달러 환율이 하락하면서 지난 5월 보합세였던 반도체 수출물가는 전월 대비 0.7% 하락했다. 또 컴퓨터, 전자 및 광학기기가 1.7% 하락한 반면 석탄 및 석유제품(25.7%) 등의 상승에 힘입어 공산품 수출 물가는 0.3% 올랐다.

한은 관계자는 “반도체 가격 회복세가 주춤한 가운데 국제유가가 2개월 연속 상승하면서 6월 수출 물가는 전월 대비 상승했고, 전년 동월 대비로는 하락 폭이 둔화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반도체 수출물가가 6월에 0.7% 내리는 등 전월 대비로 2개월 연속 하락하고는 있지만 전년 동월 대비로 마이너스(-) 폭이 크게 주는 추세”라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반도체 경기 자체가 회복세를 보이는 가운데 향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상황 진정 여부에 따라 하반기 회복세가 달렸다”고 내다봤다.

6월 수입물가도 국제유가 상승 등의 영향으로 5월보다 2.5% 상승하며 2개월 연속 올랐다. 지난해 5월과 견줬을 때는 7.3% 하락해 5개월째 내림세를 이어갔다.

원재료 수입물가는 광산품 상승(11.9%)의 영향으로 전월보다 9.9% 올랐고, 중간재는 석탄 및 석유제품(27.0% 상승)을 중심으로 0.9% 상승했다. 반면 자본재와 소비재는 전월보다 각각 0.6%, 0.8% 하락했다.

한은 관계자는 “수입물가는 국제유가의 영향을 많이 받는 경향이 있어 2개월 연속 상승 흐름을 보였다”며 “시차를 두고 국내 소비자물가에도 비슷한 영향을 줄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정혜정 기자 jeong.hyejeong@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