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47571 0592020071561447571 03 0310001 6.1.15-RELEASE 59 지디넷코리아 0 false true true false 1594771201000 1594771228000

새 엔진 장착한 르노삼성SM6 부분변경 모델출시

글자크기

주행보조시스템 및 편의 사항 개선...최대 3422만원

(지디넷코리아=손예술 기자)르노삼성자동차(대표이사 도미닉시뇨라)가 프리미엄 중형 세단 SM6의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인 '더 뉴 에스엠 6(THE NEW SM6)'를 15일 공개했다.

2016년 출시 이후 4년 만에 선보인 THE NEW SM6는 주행 성능을 높였으며, 주행 보조 장치(ADAS) 성능도 크게 강화했다.

지디넷코리아

THE NEW SM6.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가장 크게 바뀐 부분은 엔진이다. THE NEW SM6에는 TCe 300과 TCe 260 두 가지 터보 직분사 가솔린 엔진을 새롭게 적용했다.

TCe 300은 르노그룹의 알핀(Alpine)과 르노 R.S. 모델에 탑재되는 엔진으로, 225 마력의 강력한 힘과 동급 최대 토크 30.6kg·m(300Nm)를 제공한다. 특히, TCe 300 엔진의 최대 토크는 2000rpm에서 4800rpm에 이르는 넓은 구간에서 발휘되어 드라이빙의 즐거움을 고스란히 맛볼 수 있다.

지디넷코리아

THE NEW SM6.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Ce 260은 르노그룹과 다임러가 공동개발한 신형 4기통 1.3 터보 직분사 가솔린 엔진이다. 최고출력 156마력, 최대 토크 26.5kg·m(260Nm)의 성능으로 특히, 실용 주행 영역인 1,500~3,500 rpm 구간 내에서 우수한 파워와 토크를 발휘한다. 연비는 13.6 km/L(16/17인치 타이어 기준)다.

TCe 300과 TCe 260 두 가지 엔진에는 변속이 빠르고 효율적으로 동력을 전달하는 게트락(GETRAG)의 7단 습식 듀얼 클러치 변속기가 적용된다.

지디넷코리아

THE NEW SM6.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SM6의 외관 디자인은 화려해졌다. 내외장 디테일을 보강해 세련미를 강조했으며, 하이랜드 실버, 샌드 그레이, 빈티지 레드 등 신규 외장 컬러가 추가됐다.

가족용 세단에 걸맞은 신규 편의사양도 업그레이드했다. ▲1열 마사지 기능 ▲1열 이지 액세스 기능 ▲15W 스마트폰 무선 충전 시스템 ▲온카(ONCAR) 미러링 기능 추가 ▲도어 핸들 웰컴 라이트 ▲오토 클로징 & 오프닝 기능 ▲4가지 주행모드(에코, 컴포트, 스포츠, 마이센스)를 지원하는 멀티센스 ▲8가지 앰비언트 라이트 등 고객 선호 사양을 반영했다.

주행 보조 시스템도 보강했다. 어댑티브 크루즈 컨트롤(ACC)은 정차 및 재출발이 가능하며, 새로 추가된 차선 유지 보조(LCA)와 함께 자율주행1단계 수준의 드라이빙 성능을 구현한다. 이 외에도 보행자/자전거 탑승자 감지가 가능한 긴급제동 보조(AEBS), 차선이탈 방지보조(LKA), 후방 교차충돌 경보(RCTA) 등이 추가됐다.

지디넷코리아

THE NEW SM6.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THE NEW SM6 가격은 TCe 260 ▲SE 트림 2천450만원 ▲SE Plus 트림 2천681만원 ▲LE 트림 2천896만원 ▲RE트림 3천112만원 ▲프리미에르 3천265만원이다. TCe 300 ▲LE 트림 3천73만원 ▲프리미에르 3천422만원. LPe ▲SE 트림 2천401만원 ▲SE Plus 2천631만원 ▲LE트림 2천847만원 ▲RE 트림 3천49만원(개소세 3.5% 기준)이다.

르노삼성자동차 김태준 영업본부장은 "THE NEW SM6는 새로운 엔진과 최신 멀티미디어 시스템, 새로운 주행보조장치와 첨단 라이팅 시스템, 그리고 한단계 업그레이드한 승차감으로 새로운 면모를 갖췄다"며 "2016년 출시 이후 4년간 14만3천여 대를 판매한 저력을 발판으로, THE NEW SM6가 국내 중형 세단 시장에 다시 한번 돌풍을 일으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손예술 기자(kunst@zdnet.co.kr)

<저작권자 ⓒ '대한민국 대표 산업 미디어' 지디넷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