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47480 0432020071561447480 01 0101001 6.1.15-RELEASE 43 SBS 0 false true true false 1594770963000 1594771087000

주한미군, '해운대 소동'에 지침 마련…"고성금지·마스크 착용"

글자크기
S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주한미군사령부가 최근 미군 장병들이 부산 해운대에서 마스크를 쓰지 않고 폭죽을 터트리며 난동을 부린 사건과 관련, 한국이 마련한 해수욕장 이용 지침을 준수하도록 모든 부대원에게 요구했습니다.

주한미군은 오늘(15일) 공식 SNS(사회관계망서비스) 계정을 통해 "한국은 최근 코로나19가 확산하는 기간에 적용하는 공공 해변 이용 지침을 발표했다"면서 "이 지침은 주한미군 모든 부대원에게 적용된다"고 밝혔습니다.

미군은 "다른 사람과 2m 거리를 유지하고, 공중화장실이나 식당처럼 사회적 거리 두기가 어려울 때는 반드시 마스크를 착용하라"고 했습니다.

이어 "침을 뱉지 말고, 30초 이상 손을 씻어야 한다"며 "다른 사람과 악수하거나 노래, 고성 등 비말이 옮겨질 행동을 하지 말라"고 당부했습니다.

미군은 "해변에서 음식을 먹거나 마시는 것은 금지되어 있다"며 "이달 20일부터 부산 해운대 해수욕장에서는 1차 위반 시 경고와 함께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하고, 이후 위반 시 최대 300만 원의 벌금이 부과된다"고 설명했습니다.

주한미군은 지난 4일 오산과 군산, 대구 등에서 근무하는 장병이 해운대 해수욕장 일대에서 폭죽을 터트리며 소란을 피운 사건이 발생한 것에 대한 비판이 일자 재발 방지 차원에서 지침 준수를 권고했습니다.

부산시는 지난 13일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해운대, 송정, 광안리, 송도, 다대포해수욕장 등 5곳에 '집합제한 행정명령'을 내리고 다음 달 15일까지 마스크 미착용과 야간 음주와 취식 행위 등에 대한 단속에 나섭니다.

일선 지자체는 경찰과 합동 단속을 벌여 방역 수칙을 어긴 사람은 경찰에 고발하고 300만 원 이하 벌금을 부과합니다.
유영규 기자(ykyou@sbs.co.kr)

▶ 더 깊은 인물 이야기 '그, 사람'

※ ⓒ SBS & SBS Digital News Lab. :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