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47319 0232020071561447319 03 0303001 6.1.14-RELEASE 23 아시아경제 41585033 false true false false 1594770609000 1594790170000

KPMG "코로나19가 자율주행차 도입 앞당겨"

글자크기
아시아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박지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자율주행차(AV) 도입이 속도를 낼 것이란 분석이 나왔다.


글로벌 회계ㆍ컨설팅 기업 KPMG는 15일 '2020 KPMG AVRI(자율주행차 도입 준비 지수)'를 발표하고 이 같은 전망을 내놓았다.


KPMG에 따르면 지난해 AVRI를 집계한 25개국 가운데 올해 17개국의 AVRI 점수가 올라가는 등 다수 국가에서 자율주행차 도입 준비를 대폭 강화하고 있는 추세다. 특히 AVRI 집계 국가의 3분의 2가 자율주행 자동차 테스트를 위한 승인된 영역이 있는 등 AV 테스트 구역도 확장되고 있다.


올해 세 번째 발간된 AVRI는 정책ㆍ입법, 기술ㆍ혁신, 인프라, 소비자 수용성 등 네 가지 카테고리에 포함된 28개 세부 지표를 통해 자율주행차 구축 및 혁신에 대한 진행 현황을 평가한다.


도입 준비가 가장 잘 돼 있는 국가는 싱가포르가 선정됐다. 싱가포르는 자율주행차에 대한 국가표준을 발표했으며 도로의 10%를 자율주행 테스트로 개방한 상태다. 또 2030년까지 전기차 충전소를 1600개에서 2만8000개로 늘릴 계획이다.


1인당 전기차 충전소가 가장 많은 네덜란드는 인프라와 정책ㆍ입법 부문에서 높은 점수를 받아 2위에 올랐다. 운전자 없는 버스 노선을 신설하고 무인 차량의 제한속도를 상향한 노르웨이는 3위를 차지했다. 이밖에 미국과 핀란드, 스웨덴, 한국 등이 10위권 내에 위치했다.


한국은 전년 대비 6계단 상승한 7위를 기록하며 가장 큰 폭의 상승세를 기록했다. 4G 통신망 커버리지를 포함한 광대역과 이동통신 속도 등의 인프라 영역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KPMG는 향후 자가용과 택시 서비스에서 자율주행차 도입이 가장 주목을 받을 것으로 봤다. 특히 화물과 항만, 광산 지역 등 폐쇄적인 환경으로의 사용도 확대될 것으로 내다봤다.


김효진 삼정KPMG 인프라 산업 리더 전무는 "코로나19와 같은 상황에서 인력과 물품 이동 수단으로 무인 자동차의 역할이 확대될 수 있다"며 "운송용 AV를 활용한 비대면 배송 수요도 확대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박지환 기자 pjhyj@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