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45566 0252020071561445566 04 0401001 6.1.15-RELEASE 25 조선일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763516000 1594768560000

트럼프 "홍콩, 이젠 중국과 똑같다" 특별지위 박탈 서명

글자크기

중국 관리와 거래하는 은행 제재안 서명도

조선일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14일(현지 시각)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14일(현지 시각) 홍콩의 특별 지위를 박탈하는 행정명령에 서명했다. 또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홍콩보안법) 시행에 관여한 중국 관리들과 거래하는 은행들을 제재하는 법률안에도 서명했다.

AP와 로이터 등 외신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이날 백악관 로즈가든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이 밝혔다. 중국의 홍콩보안법 시행에 따른 후속 조치다. 이날 법안에 서명을 마친 뒤 기자회견을 연 트럼프 대통령은 “홍콩은 앞으로 중국 본토와 동일한 취급을 받을 것”이라며 “특혜도 없고, 특별한 경제 혜택도 없고, 민감한 물품의 수출도 없다”고 강조했다.

또 이번 법안에서는 홍콩보안법이 1997년 홍콩 반환 당시 중국과 영국이 체결한 공동선언과 헌법 격인 홍콩기본법을 위반하는 것이라는 점을 명시했다. 당시 중·영 공동선언에서는 홍콩이 적어도 50년 뒤인 2047년까지는 고도의 자치를 누린다고 밝힌바 있다.

홍콩 일간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는 이번 법안 서명에 대해 “(공화당과 민주당 양 당의) 상하원 의원들이 만장일치로 합의한 안에 대해 대통령이 거부권을 행사했다면 의회에서 강한 반발에 직면했을 것”이라고 분석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중국이 코로나 바이러스를 은폐하고, 확산시킨 데 대한 책임을 져야한다고 지적했다. 이와 관련해 AP통신은 "(행정명령과 법률안 서명은) 코로나 바이러스의 인간 대 인간 전파와 관련해 세부사항을 숨긴 중국에 대한 공세의 일환"이라고 보도했다.

[오경묵 기자]

- Copyrights ⓒ 조선일보 & chosun.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