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42609 1092020071461442609 02 0201001 6.1.15-RELEASE 109 KBS 0 true true false false 1594728602000 1594729019000

“박 시장, 고소 인지 후 집 나가”…경찰, 포렌식으로 유출 경위 규명

글자크기

[앵커]

박 시장에 대한 고소가 경찰에 접수되자마자 당사자에게 전달됐다고 고소인 측이 문제를 제기했죠.

실제 박 시장은 마지막으로 집을 나서기 전에 자신에 대한 고소 사실을 알고 있었다고 서울시 관계자가 KBS에 밝혔습니다.

경찰은 이 정보가 어떻게 유출됐는지도 수사하고 있습니다.

전현우 기자가 취재했습니다.

[리포트]

지난 8일 오후 4시 반쯤 서울지방경찰청에 박원순 시장에 대한 성추행 고소장이 접수됐습니다.

서울경찰청은 고소장 접수 직후 이 사실을 경찰청에 보고했고, 경찰청은 청와대에 직보했습니다.

경찰은 행정부의 수반인 대통령이 중요 사항을 보고받는 건 청와대 비서실 업무분장에 포함된 것이라고 설명했습니다.

박 시장이 피소 사실을 알게 된 게 청와대를 통해서라는 의혹이 제기됐지만, 이는 사실이 아니라는 관계자 진술이 나왔습니다.

서울시 한 관계자는 "박 시장이 고소 사실을 인지한 건 맞다"라며 사망 당일 집을 나서기 전 고소 사실을 알았다고 KBS에 밝혔습니다.

하지만 "청와대나 경찰 등 사법기관으로부터 들은 건 아니다"라고 선을 그었습니다.

앞서 고소인 측도 보안 요청에도 불구하고 박 시장에게 고소 사실이 알려진 건 문제라고 지적했습니다.

[이은의/변호사 : "내가 고소한 사건이 지금 일반적인 사건과 다르게 처리되고 있다는 것을 확인하게 되는 거니까 수사의 공정성 같은 부분에서 신뢰도가 떨어질 수밖에 없고 불안할 수밖에 없고..."]

경찰은 고소 사실 유출 경위 등을 파악하기 위해 박 시장 휴대전화에 대한 디지털 포렌식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검찰도 관련 경위를 확인하기 위해 통화 내역에 대한 압수수색 영장을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 중입니다.

한편 고소인이 호소했던 2차 가해에 대해서도 경찰은 오늘(14일) 고소인 조사를 시작으로 수사에 착수했습니다.

KBS 뉴스 전현우입니다.

영상편집:한효정

전현우 기자 (kbsni@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