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37610 0032020071461437610 02 0203004 6.1.16-RELEASE 3 연합뉴스 61424102 true true false false 1594713273000 1594715862000

통합, 박원순 성추행 의혹 파상공세…특검·국조 거론(종합)

글자크기

주호영 "서울시장 비서실과 유관부서에서 피해자 호소 묵살"

연합뉴스

발언하는 주호영 원내대표
(서울=연합뉴스) 진성철 기자 = 미래통합당 주호영 원내대표가 14일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20.7.14 zjin@yna.co.kr



(서울=연합뉴스) 조민정 이은정 기자 = 미래통합당은 14일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성추행 의혹과 관련해 서울시가 박 전 시장의 성추행을 묵인하고 경찰은 수사 기밀을 누설했다고 주장하며 파상 공세에 나섰다.

박 전 시장 개인의 일탈 차원이 아닌 정부와 여권 전체의 책임이라는 논리를 폈다.

특히 전날 "힘들다고 울부짖고 싶었다"는 피해자 측 입장 발표 이후 여론이 악화했다는 판단에 따라 의혹 제기와 진실규명 요구에 더욱 적극적으로 나선 모습이다.

김종인 비상대책위원장은 관훈클럽 초청 토론에서 "대통령 후보까지 하겠다는 야심을 가졌던 사람이 죽음을 택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면 상상할 수 있지 않겠나"라며 "그런데 민주당이 초기에 '박원순의 공'을 신성화하려는 노력을 했다는 것은 상식에 맞지 않는 태도"라고 개탄했다.

그러면서 "피해자를 생각한다면 그 상황에 대한 진상규명이 이뤄지는 것이 정상적"이라고 지적했다.

주호영 원내대표는 원내대책회의에서 '서울시청 내부자들로부터 우리 당에 들어온 제보'라며 "시장 비서실 내나 유관부서에서 피해자의 호소를 묵살하는 심각한 인권침해가 동시에 있었다"고 말했다.

피해자가 수차례 성추행으로 인한 고통을 호소했고 다른 부서로 전보를 요청했음에도 상급자들이 이를 거부한 것은 성추행 방조 및 무마한 것에 해당한다는 것이다.

통합당은 또 피해자의 고소 사실이 박 전 시장에게 전달된 경위를 문제삼으며 집중적으로 파고들고 있다.

하태경 의원은 페이스북에서 "문재인 대통령은 경찰로부터 고소 사실을 보고 받은 라인에 있는 모든 청와대 관계자를 즉각 조사해 당장 유출자를 찾아내라"고 압박했다.

판사 출신인 전주혜 의원은 원내대책회의에서 "앞으로도 이런 식으로 사건이 진행된다면 어떻게 고소인이 국가 시스템을 믿고 권력형 성범죄에 목소리를 낼 수가 있겠나"라며 "고소 사실 유출 경위는 반드시 파악되어야 한다"고 지적했다.

통합당 소속 법사위원들은 이날 기자회견을 열고 "경찰은 이미 수사기관으로서 권위를 잃었다"며 "법무부 장관의 수사지휘권은 이런 때 쓰라고 있는 것이다. 추미애 법무부 장관은 박 시장 사건을 경찰로부터 넘겨받아 검찰이 계속 수사할 것을 지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연합뉴스

긴급 간담회 하는 미래통합당 여가위 의원
(서울=연합뉴스) 안정원 기자 = 미래통합당 김정재 의원 등 국회 여성가족위원회 소속 의원들이 1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 김정재 의원 사무실에서 상임위 청문회 방안 및 고 박원순 서울시장 의혹 등을 논의하고 있다. 2020.7.14 jeong@yna.co.kr



통합당은 행정안전위원회, 여성가족위원회 등 관련 상임위를 통해 관련자 청문회를 요구하고, 진상이 충분히 밝혀지지 않을 경우 국정조사나 특검 등을 추진한다는 계획이다.

김 위원장은 토론회를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국정조사나 특검 요구를 할 것인지를 묻는 말에 "검찰이 박 시장에게 피고소 사실을 말해준 것인지, 검찰이 청와대에 보고해서 청와대가 (박 시장에게) 알린 것인지 애매하다"며 "이것을 정확히 규명하려면 여러 조사가 필요하지 않겠나"라고 답했다.

chomj@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