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33353 0202020071461433353 06 0601001 6.1.15-RELEASE 20 스타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706613000 1594709421000 related

김호중 측 “강원지방병무청장 만난 건 사실, 문제될 행동無”[공식입장 전문]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이다겸 기자]

가수 김호중 측이 병역 특혜 관련 의혹에 대해 입장을 밝혔다.

김호중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측은 14일 공식 입장을 통해 “김호중이 강원지방병무청 청장을 만나게 된 건 사실이다. 하지만 현 소속사 관계자와 병역 관련 문의 차 방문했을 뿐, 어떠한 문제가 될 만한 행동은 하지 않았음을 알려드린다”라고 밝혔다.

이어 “또한 한 매체에서 주장하고 있는 김호중의 군 연기 기간인 730일 초과에 대해선 전혀 사실무근이다. 현재 730일 중 90여 일 정도가 남아있는 상황이며, 7월 3일 신체검사를 새로 받았다. 현재 결과를 기다리고 있고, 재검신청결과가 나오는 대로 추후 병역일정을 잡을 계획이다”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호중 전 매니저는 김호중 팬카페에서 활동했던 50대 여성이 병무청장에게 김호중의 입대 시기 연기를 부탁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날 SBS funE는 강원지방병무청 관계자의 말을 인용해 "김호중 측에서 먼저 연락이 와서 청장님이 김호중과 만나서 직원 구내식당에서 식사를 같이 한 건 사실"이라고 인정했다고 보도해 논란에 불이 붙었다.

또 김호중이 이미 군 연기 기간인 730일을 초과했으며, 이후 6월 15일 입대일이 정해졌으나 재신체검사로 인해 군입대가 연기됐다는 이야기도 나와 병역 특혜 관련 의혹에 휩싸였다.

다음은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 입장 전문

안녕하세요. 김호중 소속사 생각을보여주는엔터테인먼트입니다.

금일 보도된 김호중 청장과의 사적만남에 관련해 당사의 공식입장을 전달드립니다.

김호중이 강원지방병무청 청장을 만나게 된 건 사실입니다. 하지만 현 소속사 관계자와 병역 관련 문의 차 방문했을 뿐, 어떠한 문제가 될 만한 행동은 하지 않았음을 알려드립니다.

또한 한 매체에서 주장하고 있는 김호중의 군 연기 기간인 730일 초과에 대해선 전혀 사실무근입니다.

현재 730일 중 90여 일 정도가 남아있는 상황이며, 7월 3일 신체검사를 새로 받았으며, 현재 결과를 기다리고 있는 중이며, 재검신청결과가 나오는 대로, 추후 병역일정을 잡을 계획입니다.

공식적으로 발표할 테니 부디 추측기사나 허위제보 기사를 자제 부탁드립니다.

trdk0114@mk.co.kr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