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31793 0372020071461431793 03 0302001 6.1.15-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4704577000 1594704902000

금값 최고치 경신…1g당 7만원 넘어

글자크기

금값 사상 최고치 경신... 글로벌 시장 가격 상승세 여전

1g당 7만원 넘어서… 전문가들 "당분간 상승 지속”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홍석희 기자] 대표적인 안전자산으로 꼽히는 금 가격이 14일 한국거래소(KRX) 금시장에서 장중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금 가격이 1g당 7만원 선을 돌파한 것은 사상 처음이다.

14일 거래소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8분 현재 KRX금시장에서 1㎏짜리 금 현물의 g당 가격은 전 거래일보다 0.23% 오른 7만60원에 거래됐다. 이는 지난 2014년 3월 KRX금시장 개설 이후 장중 최고가다. 종전 장중 최고가는 지난 5월 18일 기록한 7만원이다.

앞서 전날에는 6만9900원으로 거래를 마감하며 종가 기준 사상 최고치를 경신한 바 있다. 국내 금 가격이 사상 최대치를 갈아치우고 있는 것은 국제 금 시세가 상승하고 있는 데 영향받은 바 크다. 13일(현지 시간) 뉴욕상품거래소에서 8월 인도분 금은 온스당 0.7%(12.20달러) 오른 1814.10달러에 마감하며 3거래일 만에 반등했다.

최근의 금 가격 상승이 주목받는 것은 주식시장 상승과 함께 금 가격도 상승하고 있다는 점이다. 통상 최고의 안전자산으로 여겨지는 금은 주식시장이 하락할 때 상승하고, 주식시장이 상승할 때는 하락하는 경향성을 보여왔다. 안전자산 가치와 투자자산 가치의 방향은 역행하는 것이 통례였다. 그러나 최근에는 증시 지수와 금 시세가 동반해 오르는 현상이 나타나고 있다.

한국의 경우 금 시세는 당분간 더 오를 가능성이 크다는 것이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코로나19 사태로 인해 각국 중앙은행들이 금리를 대폭 낮춰 돈 가치가 떨어졌고, 이 때문에 풀린 시중의 풍부한 유동성이 증시와 금 가격을 동시에 끌어올리고 있다는 분석이다. 특히 한국은 그동안 대표 투자처로 꼽혀왔던 부동산시장에 대한 정부의 강력한 제재가 가속화되면서 향후 금 시세를 끌어올리는 요인으로 지목되고 있다.

한국은 대부분의 금 투자상품은 금을 기초로 한 상장지수펀드(ETF)나 상장지수증권(ETN) 형태로 거래가 되고 있는데 최근 들어 투자상품의 거래량도 큰 폭으로 높아지고 있다. 특히 금 ETN의 경우 현물을 기초로 하는 상품을 제외하면 대부분 두 자릿수 거래량 상승을 보였다.

hong@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