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31395 0232020071461431395 04 0401001 6.1.15-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4704024000 1594704070000

인도서 다이아몬드·황금 마스크 등장

글자크기

다이아몬드 마스크 가격 약 240만원~640만원

아시아경제

황금 마스크를 쓴 인도 기업인 샨카르 쿠르하데. [이미지출처=연합뉴스]


[아시아경제 김봉주 인턴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급격히 확산 중인 인도에서 일부 부유층이 쓰고 있는 다이아몬드·황금 마스크가 화제를 모으고 있다.


ANI통신 등에 따르면 인도 서부 수라트의 한 보석상은 최근 다이아몬드가 박힌 마스크를 판매하기 시작했다.


가격은 15만루피(약 240만원)에서 40만루피(약 640만원) 수준이다.


보석상은 결혼식을 앞두고 특별한 마스크를 원하는 신랑·신부의 요구로부터 제작 아이디어를 얻었다고 설명했다.


보석상을 운영하는 디파크 초크시는 "보석 디자이너를 투입해 만든 마스크가 팔린 뒤 다양한 종류의 마스크를 더 만들었다"며 "마스크 천은 정부의 방역 방침에 맞게 제작됐다"고 말했다.


아시아경제

인도 서부 수라트의 한 보석상에서 판매되는 다이아몬드 장식 마스크. [이미지출처=연합뉴스]


또 앞서 서부 푸네에서는 기업인 샨카르 쿠르하데가 28만9천루피(약 460만원) 상당의 황금 마스크를 써 화제를 모았다.


8일 동안 제작된 이 마스크에는 60g의 금이 얇게 입혀져 있다.


쿠르하데는 AFP통신에 "이 마스크가 감염을 막는 데 효과적인지는 알 수 없지만 내가 시장에서 이 마스크를 쓰고 다니면 사람들이 놀라워하고 함께 사진을 찍자고 한다"라고 말했다.


한편, 많은 인도 빈민은 제대로 된 마스크조차 쓰지 못하고 있다. 이들은 필터가 있는 마스크 뿐 아니라 1장당 5∼10루피(약 80∼160원)짜리 저가 마스크조차 구하지 못해 상당수는 마스크 대용으로 머플러 등을 입에 두르거나, 수제 천 마스크를 쓰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김봉주 인턴기자 patriotbong@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