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31292 0372020071461431292 06 0602001 6.1.15-RELEASE 37 헤럴드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94703907000 1594710214000 related

[POP이슈]"악플 고통" BJ 박소은 사망 비보, 이틀째 충격..BJ 세야 영상 비공개(종합)

글자크기
[헤럴드POP=김지혜 기자]

헤럴드경제

故 박소은 인스타그램


유명 BJ 박소은이 사망했다는 갑작스러운 비보가 뒤늦게 전해진 가운데 많은 팬들이 충격과 슬픔에 빠졌다. 또한 고인이 생전 악성 댓글 테러로 인해 심적 고통을 겪었다는 사실까지 조명되며 후폭풍이 이어지고 있다.

앞서 지난 13일 박소은의 친동생(주걱)은 아프리카 게시판을 통해"지난주 저희 언니가 하늘의 별이 되었다"며 언니인 박소은의 사망을 팬들에게 알렸다.

동생은 "언니가 마지막으로 올린 방송국 공지에 달린 댓글들 제가 모두 읽어보았고 이번 논란에 대해서도 어느 정도는 알고 있다. 제가 본인이 아니라 논란에 대해서는 드릴 말씀이 없다. 죄송하다"고 덧붙였다.

또한 "그동안 언니가 악플 때문에 정말 많이 힘들어했으니 언니를 위해서라도 더 이상의 무분별한 악플과 추측성 글은 삼가주셨으면 한다. 가족들도 정말 많이 힘들어하고 있다"고 당부하며 "지금까지 소은이 언니 사랑해주시고 챙겨주셔서 너무너무 감사하다"고 말을 맺었다.

이 같은 사망 비보에 유명 남성 BJ인 세야까지 논란의 중심에 섰다. 앞서 박소은은 자신을 박소은의 전 남자친구라고 주장하는 한 누리꾼의 폭로에 의해 사생활 논란에 휩싸인 바 있다. 폭로 내용 중 BJ 세야가 등장했고, 세야 역시 이에 대해 반박 및 해명하는 영상을 올리기도 했다.

박소은은 수차례 악성 댓글 및 DM 등으로 인한 정신적 고통을 호소하며 법적 대응을 선언하기도 했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안타까운 사망 비보가 들려왔던 것. 이후 세야는 박소은과 관련한 콘텐츠를 모두 비공개 전환했다.

고인이 생전 입에 담기 어려운 악플 테러에 시달려온 사실이 알려진 가운데 누리꾼들 사이에서도 애도의 목소리와 더불어 악플에 대한 문제의식도 다시 한번 높아지고 있다.

한편 박소은은 동영상 플랫폼 아프리카TV에서 BJ로 활약하며 인기를 끌었다.

popnews@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POP & heraldpop.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