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29557 0782020071461429557 01 0101001 6.1.15-RELEASE 78 이투데이 0 false true true false 1594700678000 1594700829000

홍준표 "박원순, '채홍사' 말 떠돌아...진상규명 해야"

글자크기
이투데이

(SNS 캡처)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이 고(故) 박원순 서울시장을 상대로 제기된 성추행 의혹과 관련 '채홍사'를 언급하며 진상규명을 촉구했다.

홍 의원은 13일 밤 자신의 페이스북에 “피해자가 한 명만이 아니라는 소문도 무성하고 심지어 채홍사 역할을 한 사람도 있었다는 말이 떠돌고 있다”며 “이런 말들을 잠재우기 위해서라도 검·경은 더욱더 수사를 철저히 하고 야당은 TF라도 구성해서 진상 규명에 적극 나서라”고 압박했다.

채홍사는 조선 연산군 때 미녀와 좋은 말을 구하기 위해 지방에 파견한 관리로, 용모가 아름다운 여자를 강제로 징발했다. 양가의 미혼처녀들도 많이 징발됐으며 뽑아온 여자들은 나이와 용모에 따라 구분해 왕이 직접 선택했다.

홍 의원은 “성추행의 주범은 자진(自盡)했고 유산이 없다고 해도 방조범들은 엄연히 살아 있다”고 지적한 뒤 “사용자인 서울시의 법적 책임이 남아 있는 이상 사자(死者)에 대해서만 공소권이 없을 뿐”이라고 적었다. 박 전 시장은 떠났지만 진실을 가려야 할 의무와 책임은 남아 있다는 주장이다.

홍 의원은 “더이상 권력자들에 의한 여성들 성추행을 막으려면 철저하게 진상을 규명해야 한다”면서 그래야 이번 사건이 마지막이 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이투데이/김하늬 기자(honey@etoday.co.kr)]

▶프리미엄 경제신문 이투데이 ▶비즈엔터

Copyrightⓒ이투데이, All rights reserved.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