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26845 0292020071461426845 06 0602001 6.1.15-RELEASE 29 OSEN 0 false true true false 1594693980000 1594694090000 popular

[단독] 사진작가 A씨 "신현준 前매니저 김광섭, 내역 증명 못해…물타기 그만"(인터뷰)

글자크기
OSEN

[OSEN=장우영 기자] “금액만 주장할 뿐, 어떤 내역인지 증명하지 못하고 있다. 총액이 얼추 맞으니 자신이 맞다고 생각하고 있는 것 같은데, 물타기 하지 않았으면 한다.”

배우 신현준의 전 매니저 김광섭 대표와 진실공방을 벌이고 있는 사진작가 A씨가 다시 한번 진실을 촉구했다. 김광섭 대표가 다른 거래 내역을 공개하자 이에 대해 반박한 것.

A씨는 14일 OSEN과 통화에서 “김광섭 대표가 이날 한 매체를 통해 입금 내역을 공개했다. 8월 25일에 550만원, 9월 1일에 100만원, 9월 3일 550만원을 입금했다며 내게 줄 돈을 모두 줬다고 주장하고 있는데, 이 돈은 내가 받지 못했다고 주장하는 일본 팬미팅 건이 아니다. 다른 촬영 건으로, 이미 결제가 완료됐기에 이야기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14일 한 매체는 김광섭 대표가 A씨에게 돈을 보낸 내용이 담긴 통장을 공개했다. 거래 내역에 따르면 김광섭 대표는 2015년 8월 25일 550만 500원, 9월 3일 550만 500원을 보냈다. 2016년 9월 1일에는 100만원을 송금했다. 이를 통해 김광섭 대표는 자신이 A씨에게 줘야 할 돈을 모두 줬다고 주장하고 있다.

하지만 A씨의 입장은 달랐다. 김광섭 대표가 자신에게 입금한 돈은 이탈리아 화보집, 일본 팬미팅 건과는 다른 촬영 건에 대한 금액이라는 것. A씨는 “이미 결제가 된 건이어서 이야기를 꺼내지 않는 부분이었다. 그런데 김광섭 대표 쪽에서는 모두 묶어서 2400만원을 모두 입금했다고 주장하고 있다. 거짓말로 나를 음해하고 거짓말쟁이로 몰아가고 있다”고 억울해했다.

A씨에 따르면 2015년 8월 입금된 550만 500원과 9월 입금된 550만 500원은 엄연히 다른 내용이다. 8월 입금된 550만 500원은 운동화 광고 촬영 건이며, 9월 입금된 550만 500원은 이탈리아 화보집 계약금이다.

그리고 2016년 9월 1일 입금된 1200만 3000원은 이탈리아 화보집 잔금과 술집 월세 명목으로 빌린 300만원, 화보집 디자인 의뢰 400만원 등을 합친 금액이다. 이날 함께 입금된 100만 500원은 한 가수의 앨범 프로필 촬영 건에 대한 금액이다. A씨가 주장하는 일본 팬미팅 건에 대한 금액에 대한 내용은 언급되지 않았다.

A씨는 “김광섭 대표가 계속 물타기를 하고 있다. 너무 억울하다. 나는 내역과 금액을 이야기하고 있지만 김광섭 대표는 금액만 이야기할 뿐, 내역은 말하지 못하고 있다. 어중간하게 총액이 맞으니 자신의 생각이 맞다고 주장하는 듯 하다”며 “조금씩 흘리지 말고 법원에서 이야기 했으면 좋겠다. 나를 음해해서 거짓말쟁이로 몰아가고 있는데, 같이 얼굴 보고 진실을 밝혔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특히 A씨는 “논란 제기 후 김광섭 대표 쪽으로부터 연락을 받은 게 전혀 없다. 김광섭 대표를 사기죄로 고소하려고 한다. 현재 준비 중이다”고 덧붙였다.

한편, A씨는 김광섭 대표가 지난 9일 신현준으로부터 13년 동안 부당한 대우를 받았다고 주장하자 김광섭 대표로부터 받지 못한 돈이 있다고 주장하며 피해를 호소했다. 이에 김광섭 대표는 “2016년 9월 1일, 약 1200만원을 A씨에게 입금했다”며 입출금 통장 내역으로 반박했다. 또한 김광섭 대표는 A씨를 허위사실 유포 및 명예훼손으로 고소했다.

이에 A씨는 1200만원은 이탈리아 화보집 건이며, 자신이 주장하는 건 일본 팬미팅 건에 대한 1000만원이라고 주장했고, 김광섭 대표를 사기죄로 고소할 방침이라고 밝혔다. /elnino8919@osen.co.kr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