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61425340 0112020071461425340 04 0401001 6.1.15-RELEASE 11 머니투데이 0 false true false false 1594692036000 1594703177000

日 '방위백서' 한글판도 공개…16년째 "독도는 일본땅"

글자크기
[머니투데이 김주동 기자]
머니투데이

2020 일본 방위백서 한글판. 지도 가운데 위편에 독도를 다케시마로 표시해놨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 정부가 2020년판 '방위백서'에서 16년째 독도를 자국 땅으로 표시했다.

14일 일본 정부는 각의(국무회의)를 열고 이러한 내용이 담긴 방위성(국방부)의 2020년판 방위백서를 채택했다.

이날 방위백서 요약본은 한글판으로도 공개됐는데, '일본 주변의 안전보장환경' 항목에서 "영토 문제와 통일 문제 등 종래의 문제들도 여전히 존재"한다며 지도에 독도와 관련해 "다케시마(독도를 일본이 부르는 명칭) 영토 문제"라고 적었다.

또한 일본의 주요 부대를 표시한 지도에서는 독도 위치에 '다케시마'라고 써놔 자국 영토로 표시해놨다.

머니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은 지난 2005년부터 방위백서에서 독도를 일본 영토라고 주장해오고 있다.

한편 북한의 위협 정도에 대해서는 표현 수위가 높아졌다. 지난해에는 "북한이 탄도미사일에 탑재하기 위한 핵무기의 소형화 및 탄두화를 이미 실현한 것으로 보인다"고 썼는데, 이번에는 "탄도미사일 실용화에 필요한 대기권 재진입 기술을 획득했으며, 우리나라(일본)를 공격할 능력을 이미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적었다.

*요약본과 달리 원본에서는 북한과 관련해 '일본을 공격할 능력을 이미 보유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는 표현이 확인돼 해당 부분 수정했습니다.

김주동 기자 news93@mt.co.kr

<저작권자 ⓒ '돈이 보이는 리얼타임 뉴스' 머니투데이,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